아세안투데이 Logo
2012-08-14 13:20
아세안 해외투자, “세상은 넓고 아직도 할 일은 많다”
  • - 해외 진출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해소가 관건, 아세안은 할 일 많아
비엔티안 라오스--(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14일 -- 국내 언론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경제 불황에 대한 우려의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이는 일자리가 없는 젊은이들을 불안하게 만들고 활동 가능한 실직자들에게는 재기할 수 있는 기회마저 박탈하고 있다. 또 풍부한 경험의 50대 퇴직자들은 일정한 수입이 없어 전기요금에 물세까지 체납하고 있다는 절망적인 기사도 보인다.

명퇴한 직장인들은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헤쳐 나가기위해 치킨집이나 커피전문점 등 손쉽게 창업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 사업에 투자하지만, 이 역시 사람들이 몰리면서 투자대비 수익률이 급격하게 떨어져 벼랑으로 몰리는 실정이라고 한탄하고 있다.

이처럼 사회 전반에 파고든 불안감은 결국 시장을 위축시키고, 소비자의 지갑을 닫게 만들면서 불황의 그늘은 점점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는 형국이다.

그렇다고 절망만 할 때도 아닌 것 같다. 아직 왕성한 활동이 가능한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이 없다면 미래도 기대할 수 없다. 또 나이가 좀 들었다고, 특별한 기술이 없다고 눈물로 세월을 보낸다면 삶의 가치조차 잊어버리고 결국 용기마저 잃게 된다.

이런 때 일수록 나는 할 수 있다는 스스로의 최면을 걸어야 한다. 만약 국내에서 할 일이 없다면 바다 건너 세상 밖으로 눈을 돌려보자.

동남아시아 여러 나라를 다니다보면 절망에 빠진 한국인들이 안타깝다는 생각이 먼저 든다.

통닭집 차릴 자금이면 캄보디아에 농장을 꾸리고, 커피전문점 만들 비용이면 라오스나 미얀마에서 투자사업도 가능하다. 먹고 살기도 힘든 국내에서 서로 눈치 보며 아귀다툼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한국인들이 해외 진출을 꺼리는 것은, 막연한 두려움이다. 말도 통하지 않고, 문화가 다른 나라에서 어떻게 사업을 하겠느냐고 지레 겁먹고 포기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특히 해외 경험이 없는 나이 지긋한 사람일수록 공포에 가까울 정도로 두려움에 사로잡힌다. 그러나 이는 자신이 나약한 존재라는 것을 인정하는 것일 뿐 사실은 전혀 다르다.

라오스 전국을 세 바퀴 쯤 돌아본 기자의 시각은 ‘세계는 넓고 할 일이 많다’는 말이 아직 유효하다는 결론이다. 다만 우리가 세계를 모르고 있을 뿐이다.

한국인이라고는 손가락으로 셀 수 있는 라오스 오지에서 돼지를 키우고 한적한 땅을 임대해 옥수수를 심으면 수집상들이 서로 가져가겠다고 덤벼든다. 또 자투리 토지를 임대해 카사바 농사만 지어도 먹고 사는 데에는 큰 지장이 없는 곳이 라오스다.

자신의 주머니 사정에 따라 주택임대업을 구상하고, 조금 넉넉하다싶으면 커피농사나 조림사업에 손대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다. 이처럼 라오스는 한국인 특유의 근면·성실을 무기로 투자 사업을 추진한다면 안 될 일도 없는 나라다.

불확실성한 미래를 스스로 해결하고자 라오스에서 농사를 짓겠다며 젊은이들이 찾아오고, 환갑이 지난 교수부부가 미래를 개척한다며 커피농사에 정열을 불태우고 있다. 이들의 시선을 라오스로 향하게 만든 것은 다름 아닌 자신감이다.

동남아시아는 포화상태에 이른 몇 나라를 제외하고 뜨거운 열정을 소유한 한국인들에게는 떠오르는 신천지나 다름없는 땅이다. 이와는 반대로 우리나라의 경제지표는 몇 푼 가진 사람들에게는 절망적이고 우려스러운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내가 할 수 없다면 남이 해결해주는 것처럼, 현재 국내 경제지표는 한국을 떠나 더 넓은 세상으로 나가라는 마지막 신호인지도 모른다.

전 세계 어디를 가도 사람 사는 곳에는 손과 발을 동원하면 불가능한 일이 없다. 그것도 쉽지 않다면 마음을 열고 진심으로 다가서면 통하게 되어있다.

걷는 자만이 앞으로 갈 수 있고, 두드리는 자에게 문이 열리게 되어 있다. 필사즉생 필생즉사(必死卽生 必生卽死)라는 말처럼, 지키려고만 하면 다 잃는 법이다. 아세안은 희망의 땅이자 더 없는 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이 자료는 라오스 등 아세안 지역 현지소식 및 각종 사업과 관련된 정보를 한국에 알리기 아세안투데이가 코리아뉴스와이어를 통하여 발표하는 보도자료 형식의 기사입니다.
  • 언론 연락처
  • 아세안투데이 편집국 라오스
    (856)20-5656-5278
    070-7795-1105
    Email 보내기
아세안투데이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아세안투데이 편집국 라오스
(856)20-5656-5278
070-7795-1105
Email 보내기
http://www.aseantoday.kr

라오스 중북부 씨엥쿠앙 목초지로 우리나라 대관령과 비슷한 지형을 형성하고 있다. 축산업이 가능한 곳으로 최근 관심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제공: 아세안투데이)
라오스 중북부 씨엥쿠앙 목초지로 우리나라 대관령과 비슷한 지형을 형성하고 있다. 축산업이 가능한 곳으로 최근 관심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제공: 아세안투데이)
300x205
480x328
1800x1231
  • 라오스 중북부 씨엥쿠앙 목초지로 우리나라 대관령과 비슷한 지형을 형성하고 있다. 축산업이 가능한 곳으로 최근 관심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제공: 아세안투데이)
  • 라오스에서 미개척지가 가장 많은 싸냐부리 티크조림지다. 드넓은 땅과 기온이 좋아 조림사업에 최적지다. (사진제공: 아세안투데이)
  • 라오스에서 가장 많은 사탕수수가 재배되는 중부 사바나켓이다. 사탕수수는 해외 곡물시장에서 가장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제공: 아세안투데이)
  • 옥수수가 가장 많이 생산되는 북부 우돔싸이주(州)다. 아직도 개발의 여지가 많은 곳이다. (사진제공: 아세안투데이)
  • 커피 생산지로 유명한 라오스 남부 빡송의 '다흐앙'그룹 커피농장이다. 노동인력 부족으로 투자의 매력을 잃어가는 지역으로 세콩주(州)나 사라반주(州)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제공: 아세안투데이)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농업  미디어  신문/잡지  투자  해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