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시, 택시 이용자 2명 중 1명은 ‘요금 카드결제’

출처: 서울특별시청
2012-08-19 11:12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19일 -- 택시 카드결제가 시작된 '07년 이래 첫 해 3.5%에 머물렀던 카드결제율이 지난달에는 52.6%로 상승, 서울 시민 2명 중 1명이 이용할 정도로 택시요금 카드결제가 보편화 된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결제율은 해마다 8~13%이상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5년 새 14배나 증가했다.

이에 따른 올해 7월말까지 카드결제 누적금액은 7,607억 원으로, 지난 해 같은 기간(1~7월)카드결제 누적금액인 6,270억 원보다 약 21% 증가했다.

이는 서울시가 그동안 택시 카드결제기를 무료로 설치해주고, 6천원 이하 소액요금 카드결제수수료를 지원하는 등 인프라 구축과 인센티브 제도를 병행해 택시사업자 부담을 덜어주며 활성화를 도모한 것이 주효했다.

카드결제기 장착에 소요되는 비용 15만원(가입비 10만원, 유지보수충당금 2만원, 장착비 3만원)은 (주)한국스마트카드사가 모두 지원하고 있다.

또, 서울시는 택시사업자의 카드결제수수료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올해 50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6천원 이하 소액요금 카드결제수수료를 지원하고 있다.

또, 시는 7월부터 서울 택시요금 카드결제기 장착 의무화를 추진, 현재 20대를 제외한 7만2,171대가 카드결제기 장착을 완료해 카드결제기 장착률을 99.8%까지 끌어올렸다.

5월말까지 서울택시 카드결제기 장착률은 98.4%로 미장착 택시는 1,152대였으나, 미장착에 따른 민원 발생 및 시민 불편 초래로 시는 ‘여객자동차운송사업 개선명령’을 통해 7월부터 택시 카드결제기 장착을 의무화했다.

실제로 카드결제기를 장착하지 않은 택시는 총 104대 이나 이 중 대폐차 대상차량인 84대는 제외했다.

서울시는 8월 중 카드결제기를 장착하지 않은 택시 20대에 대해 과징금 120만원을 부과하거나 사업일부정지를 실시하는 등 행정처분을 내리고, 빠른 시일 내에 카드결제기가 장착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천정욱 서울시 택시물류과장은 “시행초기만 하더라도 시민들이 눈치를 보면서 카드 결제를 해야 했던 분위기였지만, 이제는 당장 주머니에 현금이 없어도 마음 편히 카드결제를 할 수 있는 보편화 단계에 이르렀다”며 “이는 택시이용 활성화에도 기여해 결국엔 택시 운전자 수입 향상에도 도움이 되는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해 시민들과 택시 운전자 모두 불편 없이 카드결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특별시청 개요
서울특별시청은 국제적인 도시이자 한국의 수도인 서울의 1천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이다. 서울시청은 2011년 10월부터 시민운동가 출신인 박원순 시장이 시정을 맡아 운영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이 공약한 프로젝트는 집 걱정 없는 희망둥지 프로젝트, 밥과 등록금 걱정없는 배움터 프로젝트, 창조적이고 지속가능한 좋은 일자리 만들기, 전시성 토건사업 재검토와 지속가능한 생태도시, 기본이 바로선 도시와 안전한 도시시스템, 부채감축과 재정혁신을 통한 균형살림, 창조성과 상상력으로 서울경제 점프업, 소통 협력 참여 혁신으로 열린시정 2.0, 여성과 가족복지 등 여성 희망 프로젝트, 더불어 행복한 복지 우산 프로젝트이다.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도시교통본부
택시물류과
유현식
02-3707-827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도시교통본부
택시물류과
유현식
02-3707-8279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