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Logo
2012-08-21 11:27
KT, 인텔과 고온 환경에서 운영 가능한 데이터센터 국내 최초로 구축
성남--(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21일 -- 연일 이어지는 전력비상 소식에 사회적으로 절전의 필요성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전산실은 무조건 에어컨을 빵빵하게 틀어야 한다는 기존의 상식을 깨고 에어컨이 필요 없는 신 개념의 데이터센터 그린 IT 기술이 전세계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고온 환경에서도 운용 가능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기 위해 인텔(CEO 폴 오텔리니, www.intel.com)과 함께 천안 클라우드데이터센터(CDC)에 국내 최초로 테스트 센터를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전력수급난이 지속적인 사회 문제로 이슈화 됨에 따라, ‘전기 먹는 하마’로 불렸던 데이터센터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KT는 데이터센터에 집중되는 전력을 최소화 하여 전력난 해소에 기여함과 동시에 전력비용 또한 절감할 수 있는 그린IT 기술을 인텔과 함께 선보였다.

고온 데이터센터 구축을 통해 KT는 연간 86억원의 전력비용 절감을 추진

양사는 이번 HTA(High Temperature Ambient) 테스트센터 구축으로 현재 데이터센터의 적정 온도인 22±2°C 수준을 넘어 30°C 이상 고온에서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구동되는 환경을 함께 연구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KT의 실제 데이터센터에 순차적으로 고온환경을 도입, 적용할 계획이다.

HTA센터 구축을 통해 서버실 온도를 1℃ 높일 때 냉방에너지 7%가 절감되는 것으로 예상되며 10,000KVA 규모 천안CDC의 서버실 온도를 22℃ 30℃로 상향 적용 시 냉장에너지 59% 절감으로 연간 전기 요금 8.5억원, CO2배출량 3,800Ton을 절감 할 수 있다. 소나무 묘목 140만 그루 식재 효과와 같다.

이를 KT 전체 IDC로 확대 시 연간 86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발생하며 국내 IDC전체로 확대하면 연간 448억원의 절감효과가 나온다.

데이터 폭증에 따른 IDC 수요의 증가에 전력난은 더욱 가중

데이터 폭증과 함께 데이터센터의 규모도 꾸준히 증가 중으로 2006년부터 매년 약 17%의 성장을 거듭하여 ‘12년 현재 데이터센터의 시장규모는 1조원에 육박하고 있으며 전국에 약 100여개 데이터센터가 운영 중이다.

스마트 기기의 확산에 따른 데이터 폭발 현상은 점차 가속화 되어 가고 있어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의 분석에 따르면 데이터센터의 규모는 매년 26% 증가하고 있으며 전력 사용량 또한 매년 45% 증가해 올해 20억 KWh로 인구 150만의 대전광역시보다 큰 180만명이 이용 가능한 전력량이다.

전력 비용 상승에 따른 IDC 운영비용 증가로 인터넷 사업 기반이 위협

인터넷 데이터센터(IDC)는 개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 아닌 인터넷이 운영되는 기반으로서 IDC가 멈추게 되면 국가의 신경망이 멈추는 중대한 사항으로 그 여파는 인터넷 산업 전반에 걸쳐 확대될 수 있다.

전기료가 지난해 8월과 12월 각각 4.9%, 4.5%씩 인상 된데 이어 최근 8월 6일4.9%가 인상되었으며 특히, IDC는 지난 2008년 11월부터 지식서비스산업으로 분류되어 9.4% 저렴한 특례요금을 적용 받아 왔으나 올 1월부터 수도권 전력부하 밀집도 급증을 이유로 수도권 소재 IDC는 특례대상에서 제외되어 전기요금 인상이 더욱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데이터센터 전력 비용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센터 냉각 비용의 절감이 데이터센터 운영사업자 뿐만 아니라 이를 이용하고 있는 인터넷 산업 전반의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고온 데이터센터는 KT와 인텔간 상생 협력의 결과물

현재 전국에 걸쳐 10개의 IDC 센터를 운영하며 국내 데이터센터 시장을 선도해온 KT는 효율적인 데이터센터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 왔으며 2010년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준비하면서 글로벌 시장에 경쟁할 수 있는 최적화된 데이터센터를 위해 다양한 분석을 진행해 왔다.

KT와 인텔은 지난 2010년 4월 고온/고효율 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한 TFT를 구성해, KT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표준 선정 작업을 진행했으며 2011년에는 목동 IDC 환경에서 9개월 동안 진행된 사전설계검증(PoC) 단계에서 전력 관리를 위한 다양한 데이터센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고온 환경(HTA) 데이터센터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 했다.

고온환경(HTA, High Temperature Ambient) 데이터센터란 냉각 비용을 감소시키고 전력 효율성을 증가시키기 위해 고온에서 작동 가능하도록 설계된 데이터 센터로 글로벌 IDC 서비스 기업들도 다양한 방안들을 활용하여 에너지 효율성을 높이는데 노력 중에 있다.

데이터센터의 전력 사용에 대한 상세한 관리와 측정기술이 그린 IT의 필수적인 요소가 되고 있지만, 전세계 대부분의 데이터 센터들은 전체적인 전력 규모 정모만 파악하고 있어 효율적이고 종합적인 전력관리를 못하고 있다.

데이터센터에 적용되는 인텔 데이터센터 매니저 솔루션은 고온 데이터 센터 구축의 기반 기술로서 서버의 전력소비와 발열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여 시스템 전력을 최적화 함으로써 목동 IDC 테스트에서 15%의 전력이 절감 되는 결과가 확인 되었다.

KT 내부 HTA센터 구축을 기반으로 인텔과 글로벌 진출 협력

KT와 인텔코리아는 이번 테스트센터 구축을 통해 최적의 고온환경 시스템을 검증하고 2013년부터 천안CDC를 시작으로 KT 내부 데이터센터에 단계별 적용 예정으로 이를 기반으로 향후 국내외 데이터센터 비즈 모델을 개발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KT는 2010년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전용으로 구축한 천안 데이터센터에 HTA 기술까지 접목함으로써 글로벌 사업자들과도 경쟁할 수 있는 최고수준의 데이터센터 운영기술을 축적하게 되었다.

고온환경 테스트센터 개소식에는 KT SI부문장 송정희 부사장과 클라우드추진본부 김지윤 본부장, 인텔코리아 이희성 사장을 비롯해 천안시 성무용 시장, 양승조 국회의원, 박완주 국회의원, 한전 천안지사 박용우 지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인텔코리아 이희성 사장은 “이번 HTA 테스트센터 구축으로 인텔은 한발 앞서 미래 데이터센터의 표준 모델을 제시하게 되었다”며, “이번 협력은 향후 인텔 제온(Xeon) 프로세서와 10G NIC, 노드 매니저 및 데이터센터 매니저와 같은 인텔 기반 플랫폼이 고온 환경 데이터센터의 표준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KT HTA 데이터센터를 통해 검증 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T SI부문장 송정희 부사장은 “이번 KT와 인텔의 협력은 최근 급증하는 데이터센터의 전력 소비량과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는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의 기반 기술 확보를 위해 이루어졌다“며, “KT는 고온 환경 데이터센터 설계의 노하우를 확보하고 나아가 국내외 고온 환경 데이터센터 설계 컨설팅 비즈니스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KT
    홍보실 언론홍보팀
    02-730-6291
KT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KT
홍보실 언론홍보팀
02-730-6291
http://www.kt.com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고온 환경에서도 운용 가능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기 위해 인텔(CEO 폴 오텔리니, www.intel.com)과 함께 천안 클라우드데이터센터(CDC)에 국내 최초로 테스트 센터를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제공: KT)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고온 환경에서도 운용 가능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기 위해 인텔(CEO 폴 오텔리니, www.intel.com)과 함께 천안 클라우드데이터센터(CDC)에 국내 최초로 테스트 센터를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제공: KT)
300x153
480x246
602x308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통신  설립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