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남도, ‘태풍 카눈 피해’ 재해로 인정돼 복구비 지원

과수 낙과 등 783ha…5억8천여만원 지원·영농자금 이자 감면

2012-08-21 15:01 | 전라남도청

무안--(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21일 -- 전라남도는 태풍 ‘카눈’으로 인한 과수 낙과, 농작물 쓰러짐, 비닐하우스 파손 등 피해가 농업재해로 인정돼 총 5억8천596만원의 복구비가 지원된다고 21일 밝혔다.

태풍 카눈은 지난달 18일 전남에 영향을 주면서 배 낙과, 비닐하우스 파손 등 783ha의 재해피해를 입혔다.

전남도는 이에 따른 복구계획을 수립해 지난 2일 농림수산식품부에 농업재해로 인정해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으며 지난 17일 중앙 농어업 재해대책 심의위원회가 최종적으로 재해로 인정, 지원이 확정된 것이다.

확정된 복구비는 생계비·농약대·대파대 등 5억8천596만원이다. 또 농축산경영자금을 대출받고 있는 30농가의 대출원금 2억700만원에 대해 1~2년간의 영농자금 상환 연기 및 이자 감면이 이뤄진다.

전종화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피해 농가에 대해 농업 재해 복구비가 신속히 지원될 수 있도록 해 농업인들이 영농을 영위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국지성 집중호우나 폭염, 태풍 등으로 인한 피해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청 개요
전라남도청은 200만 도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이낙연 도시자가 도정을 이끌고 있다. 전남도는 동북아 물류·관광·미래산업 선도지역을 만들어 가겠다는 비전을 삼고있다.

보도자료 출처: 전라남도청

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
061-286-634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