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일본 중의원 ‘한국 독도 불법 점거 결의안 채택’ 교총 규탄 성명

출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2012-08-24 17:47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24일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안양옥)는 24일 일본 중의원이 독도문제와 관련한 결의안을 채택하고, 한국이 독도를 불법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명백한 역사왜곡이자 영유권 침탈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전국 50만 교육자와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

한국교총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및 우리 정부에 대한 외교적 결례가 연이어 일어나고 있는 일본이 지나친 민족주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지난날의 과오에 대한 진정어린 반성을 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에 대한 반증이라 규정한다.

특히 일본은 중국과 영토분쟁이 계속되고 있는 센카쿠 열도에 대해 자신들의 실효적 지배를 근거로 자신의 영토임을 주장하면서, 실효적 지배뿐만 아니라 역사·지리·국제법적으로 너무나도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서는 우리의 실효적 지배를 인정하지 않은 처사를 보이며 불법점거 운운하는 것은 스스로 자기모순에 빠져있음을 보여주는 처사라 아니할 수 없다.

이처럼 일본이 이중적 행태를 통해 독도를 분쟁지역화 해 자국의 영토로 편입시키려는 야욕을 지속적으로 드러낸다면 이는 그동안 노력해왔던 한·일 양국 간의 미래지향적인 선린우호관계 형성을 저해하는 행위로 국제사회에서 책임있는 구성원의 태도가 아님을 지적하며, 일본은 대한민국의 영토주권 침해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왜곡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하고 일련의 사태에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

아울러 한국교총은 독도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하게 대한민국 고유영토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우리 정부는 일본의 왜곡된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차분하며, 지엄한 대응을 통해 원만하게 이 문제를 해결해 줄 것을 당부하며, 우리 50만 교육자들은 역사 및 지리, 국제법 교육 등을 통해 그 맡은 바 소임을 다할 것을 천명한다.

한국교총은 그동안 일본이 독도영유권을 주장할 때 마다 일본 대사관 앞 항의 시위, 일본 문부과학성, 유네스코, 세계교원단체 등에 서한을 보내는 등의 활동은 물론 독도관련 자료 개발 및 보급, 독도 특별 수업 전개 등 교육자로서 할 수 있는 대내외적인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왔다.

특히 2010년에는 대한민국 고종 황제가 칙령을 통해 독도영유권을 국제법적으로 확립한 10월 25일을 기념해 ‘독도의 날’을 선포하고 매년 이날을 기려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는 바 올해도 ‘독도의 날 기념식’ 등을 통해 다시 한 번 독도가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강조하고, 교육자로서 이를 가르치는 일에 더욱 더 매진 할 것을 밝히는 바이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개요
1947년 설립 이래 교육발전과 교원의 사회경제적 지위향상을 위해 힘써온 전문직 교원단체로, 현재 교사, 교감, 교장, 교수, 교육전문직 등 20만명의 교육자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국내 최대의 정통 통합 교원단체임.

웹사이트: http://www.kfta.or.kr
언론 연락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대외협력국
02-570-5571~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대외협력국
02-570-5571~4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