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 라오스 대사관, ‘라오스 여행 주의 사항’ 제작·배포

출처: 아세안투데이
2012-08-26 09:52
  • 주 라오스 대한민국 대사관 이건태 대사

  • 라오스 대사관이 제작·배포하는 '라오스 여행시 주의사항 안내문' 표지

비엔티안 라오스--(뉴스와이어) 2012년 08월 26일 -- 주 라오스 대사관이 ‘라오스에서 자주 일어나는 사건·사고 유형’과 특별히 조심해야 하는 사항을 명시한 홍보물을 자체 제작·배포한다.

주 라오스 대사관이 제작·배포하는 홍보물에는 라오스 여행 시 자주 일어나는 사건·사고 유형과 각별히 유의할 점을 간단한 사진과 함께 설명한 것이 특징이다.

안내문은 우선, 지난해 루앙프라방 꽝시폭포에서 물놀이를 하던 한국인이 익사사고 사건을 예로 들고 안전장구를 착용하지 않고 물놀이를 하다 익사하는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비가 많이 내리는 5월에서 10월까지는 적은 비에도 수량이 급격히 불어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라오스는 우리와 체제가 다른 사회주의 국가로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는 시설 및 관공서도 사진촬영이 금지된 곳이 많다며, 호기심으로 사진을 찍다 벌금을 물거나 추방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최근 자주 발생하는 여행객 숙소침입 절도나 소매치기, 오토바이를 이용한 날치기 등의 사고가 증가하는 추세여서 여권과 귀중품 등 소지품관리에 특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하고, 지갑을 도난당해 여행에 어려움이 발생할 경우 ‘영사콜센터’의 ‘신속해외송금제도’를 이용해 구제받을 수 있는 방법도 소개했다.

안내문에는 한국에서 단순하게 생각하는 일들이 때로는 인신매매로 오해를 받거나 고발당할 수 있음을 환기시키고, 라오스 정부에서 금지하는 선교활동이나 마약은 특히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이밖에도 라오스 운전자들은 교통법규 인식이 부족하므로 가급적 오토바이를 이용한 관광은 삼가고, 출국 전 여행자 보험을 가입하는 것이 좋다고 적시했다.

주 라오스 대사관 관계자는 홍보 안내문제작과 관련해 “라오스가 직항 취항 등 여유로운 관광지로 한국 여행객들에게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방문객이 급증하고 있으나, 현지 사정을 몰라 불미스런 사건·사고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우리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대사관에서 홍보물을 제작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사관은 “현재 인쇄 작업 중인 홍보 안내문은 오는 9월초 대사관을 비롯해 한인회 및 각 한인 단체, 한인 식당과 루앙프라방과 방비엥 등 한국에 많이 알려진 관광지 등을 중심으로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세안투데이 개요
아세안투데이는 ‘아세안(ASEAN)’ 국가에 기자가 상주하며 현지 소식을 빠르게 공급하는 인터넷신문으로,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다양한 뉴스를 생산하고 있다.

언론 연락처

아세안투데이 편집국 라오스
(856)20-5656-5278
070-7795-110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아세안투데이 편집국 라오스
(856)20-5656-5278
070-7795-1105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