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대구시, 4개월 연속 수출증가율 전국 최고

올해 누계 증가율도 전국 최고치 달성해

2012-09-20 14:09
대구광역시청 제공

대구--(뉴스와이어) 2012년 09월 20일 -- 올해 대구시의 수출은 유럽의 재정위기와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 및 제1의 수출 상대국인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에도 호조세를 이어가 올해 5월부터 8월까지 4개월 연속 증가율이 전국 최고를 나타냈다.

8월 수출·입 동향을 보면 지역의 8월 수출은 5억 8천7백만 불로 전년 동월대비 15.3%(전국 △6.2%)의 증가를 나타냈다. 지난 5월부터 4개월 연속 전국 최고치를 기록해 올해 누계(1~8월, 13.6% (전국 △1.5%)) 증가율도 전국 최고치를 달성해 어려운 수출 여건 속에서 지역기업이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은 2억 7천8백 만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13.5% 감소(전국 △9.7%)한 수치를 나타내며 무역수지 3억 9백 만 달러의 흑자를 달성했다.

8월 품목별, 국가별 수출·입 동향은 (품목별)로는 화학공업제품이 중국(△14.9%), 폴란드(△32.6%)의 영향으로 18.7%의 감소를 보이고 있으나, 철강금속제품은 중국(28.1%), 미국(91.8%), 태국(41.8%), 일본(7.9%)의 증가에 힘입어 지난달 소폭증가(1.6%)에서 15.5%로 증가하는 등 기계류를 중심으로 전반적인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자동차부품은 중국이 지난달 감소(△18.7%)에서 32.3%가 증가하는 등 브라질(169.7%), 인도(129.9%), 멕시코(116.4%) 등에서 큰 폭 증가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은 2.4%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EU 경제위기 영향으로 3월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를 보이던 폴란드(△26.0 → 30.2%)가 증가세로 전환했고, 미국(30.8%), 홍콩(113.1%), 멕시코(193.3%) 등에서 높은 증가를 보이며 지역수출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對美 수출은 전국의 對美 수출(0.2% → △2.8%)이 감소세로 전환된 반면 지역은 높은 증가(21.7% → 30.8%)를 보이며 지역기업의 한-미 FTA 효과가 점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대구시는 8월까지 지역 수출실적이 호조세를 유지하는 것은 EU 수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對 중국 수출이 철강금속(23.2%), 플라스틱고무및가죽제품(22.8%)의 증가에 힘입어 0.7%의 증가세 유지와 미국(19.7%)을 비롯한 홍콩(66.2%), 베트남(53.1%), 브라질(70.7%), 멕시코(124.8%) 등 신흥국으로의 수출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편, 대구시는 하반기에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 및 수출 부진은 對중 수출 부진으로 이어지고,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 상존 등 대외 수출여건이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지역 수출실적 호조세가 지속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대책을 확대 시행하고 있다.

우선, 지역기업의 호응도가 높은 해외전시회 대형부스 및 개별참가 지원 확대(450백만 원→ 580백만 원), 무역사절단 추가 파견(동남아, 일본) 등 해외마케팅 지원을 강화한다.

다음으로, 지역 기업의 FTA에 대한 인식 제고 및 FTA 활용과정에서 겪고 있는 지역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 등 FTA 활용 극대화를 통한 수출증대를 위해 FTA 활용 모범기업 육성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지역 수출기업 현장을 직접 방문해 수출기업과 소통을 통해 수출관련 애로사항을 청취 및 원활한 수출활동을 지원하는 한편, 현장에서 청취한 건의사항은 차년도 사업에 반영해 기업의 니드(needs)에 맞는 맞춤형 기업지원을 할 계획이다.

김범일 대구시장은 “2008년 세계경제 위기를 겪으면서 꾸준한 연구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면서 기술경쟁력을 키워온 결과, 그 성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수출여건은 매우 어렵지만 수출목표 달성을 위해 기업과 소통을 통한 맞춤형 해외마케팅 사업을 지속적으로 벌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구광역시청 개요
대구광역시청은 260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2014년 당선된 권영진 시장이 시정을 이끌고 있다. 권영진 시장은 시민행복과 창조대구를 이루기 위해 대구광역시를 창조경제의 선도도시, 문화융성도시, 안전복지도시, 녹색환경도시, 소통협치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대구광역시
국제통상과
김윤덕
053-803-329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