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메트로, 4호선 당고개역 등 4개역 ‘사랑의 쌀독’ 운영

출처: 서울메트로
2012-12-07 09:06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12월 07일 -- 시민들이 바쁘게 오가는 지하철에서 서울메트로가 운영 중인 사랑의 쌀독에 따뜻한 나눔의 온정이 넘쳐흐르고 있다.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사장 김익환)는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4개 역에 ‘사랑의 쌀독’을 설치하여 운영한 결과, 11월말까지 약 350가마니의 쌀을 18,000여명과 함께 나눴다고 6일 밝혔다.

서울메트로는 ‘사랑의 쌀독’을 운영하면서 시민들과 직원이 함께 힘을 합쳐 11월말까지 1호선 동대문역(2,446명, 44가마니), 2호선 당산역(4,600명, 115가마니), 3호선 수서역(6,246명, 82가마니), 4호선 당고개역(4,301명, 108가마니) 등 4개 역에서 총 350가마니(27,880kg)의 쌀을 모아 어려운 이웃 17,593명과 함께 나누었다.

사랑의 쌀독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십시일반으로 쌀을 조금씩 채우면 그 쌀을 모아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누어 주는 참여형 나눔 활동으로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서울메트로는 2009년부터 2호선 당산역에 ‘사랑의 쌀독’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5월에는 호선별로 확대하여 1호선 동대문역, 3호선 수서역, 4호선 당고개역에도 ‘사랑의 쌀독’을 추가 설치했다.

현재 2호선 당산역은 여전히 사랑의 쌀을 배부 중이며, 1호선 동대문역, 3호선 수서역, 4호선 당고개역은 11월말까지 쌀 배부를 완료하고 내년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시민들의 큰 관심과 성원으로 인해 사랑의 쌀독이 마르지 않고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지속적으로 도울 수 있었다”면서 “서울메트로 사랑의 쌀독은 시민 여러분들을 향해 언제나 열려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메트로 개요
서울특별시지하철공사는 1974년 8월 15일 지하철 1호선 개통이후 고객여러분의 크나큰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지난 30년간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하여 개통당시 1일 60여만명에서 현재 400여만명을 수송하는 명실상부한 서민의 발로 자리잡았으며 “안전·신속한 대중교통 수단을 제공함으로써 시민의 복리증진과 삶의 질 향상”이라는 경영이념을 실현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언론 연락처

서울메트로
고객만족처
한옥희
02-6110-543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서울메트로
고객만족처
한옥희
02-6110-5436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