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메트로, ‘충무로역’ 안전하고 산뜻한 불연성 마감재로 교체

일반 남녀화장실 넓어지고 동선도 분리, 장애인 화장실도 확충해 남녀 분리

출처: 서울메트로
2013-01-22 11:24

서울--(뉴스와이어) 2013년 01월 22일 -- 서울메트로가 어두운 인공동굴로 꾸며져 있던 충무로역을 새롭게 단장하면서 ‘시민안전·편리·쾌적함’ 세 마리 토끼를 노린다.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는 3·4호선 충무로역의 가연성 마감재를 불연성 소재로 교체하고 장애인 화장실과 일반 화장실을 확충하는 구조변경 공사를 마쳤다(`12.12.28)고 밝혔다.

서울메트로는 충무로역의 인공동굴 장식이 가연성 마감재로 되어 있어 화재발생시 불에 타기 쉽고 유독가스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시민 안전을 위해 불연성 소재의 밝고 산뜻한 마감재로 교체 완료했다.

일반화장실은 전체를 여성화장실(65.4㎡)로 만들고 남자화장실(68.8㎡)은 다른 곳으로 옮겨 면적도 두 배 이상 넓어지고 동선도 분리돼 남성과 여성이 화장실을 이용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민망함도 사라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여성화장실 내에는 파우더룸도 조성하여 여성들이 화장을 하거나 옷매무새를 정리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또한 기존 남녀 구분이 없었던 장애인 화장실을 확충하여 남녀를 구분설치함으로써 교통약자들이 부담없이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메트로 최순일 역사개량팀장은 “이번 공사를 통해 화재발생에 철저히 대비하는 것은 물론 시민 편의와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시민들이 달라진 충무로역을 마음껏 이용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메트로 개요
서울특별시지하철공사는 1974년 8월 15일 지하철 1호선 개통이후 고객여러분의 크나큰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지난 30년간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하여 개통당시 1일 60여만명에서 현재 400여만명을 수송하는 명실상부한 서민의 발로 자리잡았으며 “안전·신속한 대중교통 수단을 제공함으로써 시민의 복리증진과 삶의 질 향상”이라는 경영이념을 실현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언론 연락처

서울메트로
토목건축사업소
한용진
02-6110-865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서울메트로
토목건축사업소
한용진
02-6110-8655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