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KB국민은행, KB부동산 R-easy(알리지) 아파트 전세가비율 발표

출처: KB국민은행 (나스닥 KB)
2013-05-29 10:38

서울--(뉴스와이어) 2013년 05월 29일 -- KB국민은행은 부동산정보사이트 KB부동산 알리지(R-easy, www.kbreasy.com)를 통하여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을 조사, 발표하였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5월 29일 현재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시·군·구 가운데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로 65.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전세가 비율 전국 평균 63.5%보다 1.6%포인트, 수도권 평균 57.4%보다 7.7%포인트 각각 높은 것이다. 전세가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경기도 과천시의 42.5%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시의 경우 아파트 평균 전세가 비율은 56.4%에 달했다. 25개 구 가운데 전세가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성북구(63.3%)로 나타났다. 이밖에 관악구(61.4%), 서대문구(60.7%), 동작구(59.6%), 동대문구(59.5%) 등 비강남권에서 전세가 비율이 높게 형성되었다.

전세가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용산구(45.7%)이었으며, 강남구(50.2%), 송파구(52.9%), 강동구(53.1%), 양천구(53.9%), 서초구(54.0%) 등도 비교적 하위권에 머물렀다. 서울시에서 전세가 비율이 낮은 지역은 건물이 낡아 상대적으로 전세가격이 싼 재건축 추진 지역이거나 지역 개발에 따른 매매가격 상승 기대감이 큰 곳들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경기도의 아파트 전세가 비율은 평균 58.4%로 조사됐다. 전세가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수원시 장안구(65.1%)로 나타났는데, 이는 소형 아파트들이 많이 분포한데다 주거여건이 우수하기 때문으로 분석되었다. 군포시(64.6%), 평택시(63.1%), 오산시(63.0%), 화성시(62.6%) 등도 비교적 상위권에 올랐다. 전세가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재건축 단지가 상대적으로 많은 과천시(42.5%)가 차지했으며, 파주시(49.9%), 동두천시(49.8%), 양주시(46.6%)도 50%를 밑돌았다.

인천시의 경우 전세가 비율은 평균 55.7%이었다. 구별 최상위는 계양구 58.9%, 최하위는 중구 45.3%로 나타나 지역간 편차가 큰 것으로 분석되었다.

지방 5대 광역시 전세가 비율은 평균 71.3%로 나타난 가운데 광주광역시가 76.7%로 가장 높았고, 부산시가 67.3%로 가장 낮았다. 구별로는 광주광역시 남구의 전세가 비율이 78.8%로 전국 시·군·구 가운데 랭킹 1위를 차지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전세가 비율은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의 상대적 비율로 이 수치가 높다는 것은 일반적으로 타 지역에 비해 주거환경 여건이 우수하다는 의미일 수 있으나 매매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크지 않은 경우에도 높게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 개요
정부가 1963년 설립해 1995년에 민영화했다. 1995년 장기신용은행과 합병, 2001년 주택은행과 합병을 통해 국내에서 가장 큰 은행으로 성장했다. 2005년 무디스에 의해 아시아 10대 은행으로 선정되었다.

웹사이트: http://www.kbstar.com
언론 연락처

KB국민은행
홍보부
유분재
02-2073-716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