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ICT진흥 특별법 국회 본회의 통과

범정부 ICT 정책 종합‧조정 및 ICT 걸림돌 규제 개선을 위한 체계 구축
ICT 분야 창업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제도적 근거 마련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3-07-03 14:04

서울--(뉴스와이어) 2013년 07월 03일 -- ‘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 활성화 등에 관한 특별법'(이하 정보통신 진흥 특별법)이 7.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이번에 국회를 통과한 정보통신 진흥 특별법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정보통신 전략위원회(위원장 총리, 간사 미래부 장관)를 설치하여 범부처 ICT 정책을 종합·조정할 수 있게 되었고 기본계획을 작성하여 ICT관련 종합적인 정책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그 동안 일부 중복되거나 각 부처간 흩어져 있던 ICT 정책(예를 들어 SW-임베디드SW, 개인정보-정보보호 및 정보보안) 및 업무를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둘째, 전략위원회 내 정보통신 활성화추진 실무위원회를 상설로 운영하여, ICT 산업발전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와 국내외 사업자를 역차별하는 법제도를 발굴 개선하는 한편, ICT 기업이나 이용자의 애로사항을 처리하도록 하였다.

셋째, ICT R&D 기술평가, 기술거래 및 사업화 등을 지원하기 위해 (가칭)정보통신 기술진흥원 설립 근거를 마련하였다. 금번 정부조직 개편에서 ICT R&D 기능을 미래부로 일원화하기로 함에 따라 이러한 기능을 뒷받침하기 위해 여러 기관들에 흩어져 있던 ICT R&D 기능을 한데 모아 (가칭)정보통신 기술진흥원을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설립할 예정이다.

넷째, ICT 진흥 및 융합활성화를 위해 허용 원칙·예외 금지를 기본원리로 하는 네거티브 시스템(Negative System) 원칙규정을 마련했다. 또한 신규 기술이나 서비스에 대한 근거법률이 없거나 명확하지 않은 경우에 해당 신규 기술·서비스의 신속한 사업화가 가능하도록 네거티브 시스템 원칙을 구체화한 신속처리제도 및 임시허가 제도를 도입하였다.

그 밖에 유망 신기술 지정 및 사업화 지원, 정부 R&D 사업에 대한 중소기업 지원 비율 확대, 글로벌 창업 및 해외진출 지원, ICT 인력 양성 등이 있으며 디지털콘텐츠 유통 활성화를 위한 조치,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및 한국소프트웨어종합학교 운영(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부설로 운영)에 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한편, 동 법률 시행시기는 법안 공포 후 6개월 후이며 미래부는 시행령과 시행규칙 제정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최문기 미래부 장관은 “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 활성화에 관한 특별법은 미래부가 ICT를 기반으로 한 창조경제를 이룩하기 위해 토대가 되는 법률로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언론 연락처

미래창조과학부
정책총괄과
강신욱
02-2110-282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미래창조과학부
정책총괄과
강신욱
02-2110-2828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