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태권도 명예의 전당, 박동근 사범과 정국현 교수를 ‘최고의 태권도인’으로 선정

출처: 태권도명예의전당
2014-06-18 16:15
  • 박동근 사범과 정국현 교수가 태권도 명예의 전당이 선정한 최고의 태권도인의 영예를 안았다.

  • 강원식 전 국기원 원장이 국기원에서 연설하는 모습

뉴욕--(뉴스와이어) 2014년 06월 18일 -- 태권도 원로 박동근 사범과 한국체육대학의 정국현 교수가 ‘태권도 명예의 전당(설립자 겸 사무총장 제라드 로빈스)’이 선정한 ‘최고의 태권도인(All Time Best Taekwondo Players)’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태권도 명예의 전당(Taekwondo Hall of Fame)은 지난 9일 해켄색에서 열린 태권도 명예의 전당 위원회 모임에서 박 사범과 정 교수가 태권도를 빛낸 ‘최고의 태권도인’에 선정했다. 이날 선정에는 위임 포함해 20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로빈스 사무총장은 “박동근 사범은 개인적으로 태권도 스승이어서 너무 자랑스럽다”며 “태권도 역사의 산 증인 두 분을 ‘최고의 태권도인’으로 선정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명예의 전당에 따르면 박 사범은 1960년대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캡틴을 역임, 국내대회에서 6개의 금메달을 획득했다. 또한 1992년 올림픽 미국 태권도 국가대표 수석 코치를 역임하고 2007년 명예의 전당에 추대됐다.

정 교수는 한국체대 교수로 88년 서울올림픽 우승, 세계태권도 선수권대회 4연패의 신화를 일궈낸 태권도계의 스타로 2011년 명예의 전당에 추대됐다. 또한 지난해 세계태권도연맹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

미국의 제라드 로빈스가 설립한 ‘태권도 명예의 전당’은 세계적으로 태권도의 공식 ‘명예의 전당’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 태권도 명예의 전당은 2011년 8월 25일 한국의 국기원에서 제3회 태권도 명예의 전당상 수여식을 가졌다. 또한 1973년 국기원에서 개최된 제1회 세계 태권도 선수권 대회를 포함해 1960~70년대에 한국에서 개최된 전국 대회 관련 영상이나 개인 소장 영상들을 수집하고 있다. 기증하고 싶은 역사적 영상을 소장하고 있으면 이메일(TKDHOF@GMAIL.COM)로 보내 주길 바란다.

언론 연락처

태권도 명예의 전당
설립자겸 사무총장
제라드 로빈스
+1 973 919 546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태권도 명예의 전당
설립자겸 사무총장
제라드 로빈스
+1 973 919 5464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