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한카드, 국제카드에도 부정사용방지시스템 적용

2014-08-28 09:13
신한카드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8월 28일 -- 신한카드(사장 위성호)가 최근 국제카드 국내사용량 증가에 따른 국제매입 리스크 최소화에 발벗고 나섰다.

신한카드는 카드 승인시점에 정상거래 여부를 판단하는 FDS(Fraud Detection System)를 국제카드(외국에서 발급받은 카드)에도 동일하게 적용, 해외거주자가 국제카드로 국내 사용시 또는 위변조된 국제카드로 국내 사용시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8일 밝혔다.

국제카드 FDS는 최근 국제카드의 경우 사고 추적이 원활하지 않은 점을 악용, 국내 가맹점을 대상으로 부정 매출을 일으키는 사례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국제전표 매입 시점이 아닌 승인 시점에 정상여부를 판단하기 위해서 개발됐다.

기존에는 국제전표를 매입한 이후 육안심사 등 수작업을 통해 정상 거래 여부를 판단해서 비정상건은 해당가맹점에 전표반송 처리했기 때문에 정확도나 신속성 차원에서 다소 미흡했다.

신한카드는 이번 시스템 도입을 통해 국제카드 부정거래 건수를 상당부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부정거래에 따른 가맹점주의 불만과 손실 방어 및 위변조 사고 등에 따른 국제카드사의 국내매입사에 대한 이의제기 건도 감소할 것으로 보여진다.

국제카드 FDS 개발에 참여한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 빅데이터를 통해 기존 사고사례 및 최근 사고 유형을 면밀히 분석하여 모델을 개발했다”면서 “이제는 가맹점주가 국제카드도 안심하고 승인해주셔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
기획홍보팀
02-6950-846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