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 Logo
2014-10-01 13:40
수출입은행, 해외 투자개발형 사업에 최초 지분투자 결정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10월 01일 --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은 포스코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주도하는 인도네시아 스망카(Semangka) 수력발전소 건설·운영사업에 PF금융과 연계하여 715만달러 규모의 최초 지분투자를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 PF(Project Finance) : 기존 기업금융이 사업주 신용에 기반하여 대출을 제공하는 금융방식인 반면 PF는 당해 사업으로부터 창출하는 미래 현금흐름을 주요 상환재원으로 하고 프로젝트의 자산, 권리 등을 담보로 사업주가 아닌 사업수행법인(프로젝트 회사) 앞으로 제공되는 금융방식을 의미함.

지분투자 제한을 완화한 수은법 개정* 이후 수은이 지분투자를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수출입은행법 개정(2014년 1월 21일)으로 출자제한에 대한 규제가 완화되어 수은은 국내외 법인 앞 대출 및 보증과 연계하여 연간 지분투자 승인한도 범위내에서 정부의 건별 승인절차 없이 지분투자 업무 수행 가능

수은은 이 사업에 대출과 보증을 합쳐 총 1억3290만달러의 PF금융을 지원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남부 람풍州 땅가무스지역 Semangka강에 54MW급 수로식 수력발전소를 건설하여 수마트라섬에 전력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규모는 약 1억9000만달러로, 2017년 완공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한국 기업이 지분투자, 발전소 건설 및 운영·기술지원 등을 일괄 수행하는 ‘투자개발형 사업’으로 진행된다.

특히 인도네시아 정부가 30년간의 전력구매계약 체결 등을 통해 수익을 보장하는 사업성이 양호한 사업으로, 건설공사 수주와 함께 안정적인 운영수익과 장기 배당수익을 동시에 기대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해외사업으로 평가된다.

인도네시아 발전시장은 연평균 전력수요 증가율이 APEC 회원국 중 베트남, 중국에 이어 가장 높은 8.6% 수준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아 향후 지속적인 대규모 발주가 예상된다.

이런 상황에서 수은이 이번 사업에 PF금융과 지분투자를 연계 지원함으로써 한국 기업의 인도네시아 민자발전시장 진출 촉진은 물론, 투자개발형 사업의 수주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은 관계자는 “수은이 PF금융과 함께 자기자본 조달 부담과 투자위험을 경감하는 지분투자를 통해 프로젝트 전(全) 단계에 걸쳐 종합 금융 패키지를 제공(Total Solution Provider)함으로써 한국 기업의 해외 투자개발형 사업 성사에 기여했다”면서 “지분투자를 통해 해외사업에 대한 신규투자를 촉진하고, 재무적투자자들에게 투자확대 유인을 제공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한국수출입은행
    홍보실
    공보팀장 박성윤
    02-3779-6065
    Email 보내기
한국수출입은행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국수출입은행
홍보실
공보팀장 박성윤
02-3779-6065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은행  투자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