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장연구학회 Logo
2014-10-14 09:40
대한장연구학회, 제2회 ‘장 건강의 날’ 행사 성공리에 마쳐
  •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환우들의 특별 수업’,
    ‘학교’ 테마로 환우 및 가족, 의료진 등 총 300여명이 한 자리에 모여
    진단 이후 기간에 따른 분반 수업으로 맞춤 멘토링 진행과 질환 극복 의지 고취까지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10월 14일 -- 대한장연구학회(회장 양석균,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 환우 및 가족들을 위해 개최한 ‘2014 장(腸) 건강의 날, IBD SCHOOL’행사를 10월 11일 분당 새마을운동 중앙연수원 대강당에서 성공리에 마쳤다. 환우 단체인 ‘크론가족사랑회’와 ‘한국염증성장질환협의회’가 함께한 본 행사에는 환우 및 가족과 32개 병원의 전문의 및 영양사 50여명이 멘토로 참여하는 등 총 300여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올해로 2회 째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염증성 장질환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지식을 전달하고자 ‘학교’를 테마로 기획되었다. 프로그램은 입학식을 거쳐 기초학습과 심화학습, 멘토링 수업인 과외를 마치면 졸업식이 진행되는 등 환자들이 보다 흥미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이밖에 환우들에게 희망을 주는 드로잉 뮤지컬과 축하공연, 질환 상식 퀴즈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진행됐다.

1부 기초학습에서는 염증성 장질환의 기본개념에 대한 강의가 진행되었다. 서울아산병원 박민아 영양사가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의 안심먹거리’를 주제로 식이요법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이어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소화기내과 이강문 교수가 ‘장날’ 행사가 환우들에게 주는 의미를 살펴보기 위해 진행되었던 사전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실제로 64%의 환자들이 ‘2013년도 장날’을 통해 질환을 이해하고 생활습관을 변화시키는데 도움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또한 80%의 환우는 올해 행사가 질환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생활습관 변화에 도움일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혀 ‘장날’행사가 환우들이 질환을 극복하는데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부 심화학습에서는 환자들의 진단 이후 기간에 따라 세분화하여 분반 수업이 진행됐다. 초급반에서는 진단 후 2년 미만의 환자들 대상으로 ‘당황하지 않고-IBD바로 알기’ 주제하에 질환과 치료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했다. 중급반은 5년 미만의 환자를 대상으로 관해기를 오래 유지하는 투약법에 대해 소개했으며, 5년 이상의 환우들이 모인 고급반에서는 최신 치료제 현황과 합병증 예방법에 대해 교육했다. 정규 수업이 끝난 후에는 각 분반 별로 소그룹 멘토링을 통해 평소 궁금한 점을 자유롭게 상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대한장연구학회의 양석균 회장은 “올해로 2회를 맞은 ‘장 건강의 날’은 사전 설문조사, 질환 진단시기에 따른 분반 모임 등을 통해 환우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 할 수 있도록 진행됐다”며, “학회는 앞으로도 환우들이 질환에 대해 올바른 정보를 보다 쉽고 편안하게 습득할 수 있는 다채로운 활동을 전개할 예정” 이라고 전했다.

행사에 함께한 크론가족사랑회 문현준 회장은 “이번 행사는 유사한 발병시기의 환자들로 구성된 소규모 그룹 중심으로 눈높이 교육이 진행되다 보니 서로에게 더 큰 공감과 용기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국염증성장질환협의회 한정혜 회장은 “환우들이 영양 관리 수칙 선정 등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편견을 허물고 나아가 함께 이겨나가겠다는 의지도 다질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장 건강의 날 (장날)’은 대한장연구학회와 환우단체인 크론가족사랑회, 한국염증성장질환협의회가 국내 염증성 장질환 환우와 가족들에게 질환에 대한 실용적인 정보를 전달하고자 함께 기획한 건강 캠페인이다. 올해로 2회를 맞이한 이 캠페인은 딱딱한 강의식 교육 방식을 벗어나 환우들이 전문 의료진으로 구성된 멘토들과 함께 소규모 그룹으로 자유롭게 소통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대한장연구학회 소개
대한장연구학회는 1998년 장질환에 관심이 있는 의사들이 장질환을 체계적으로 연구할 필요성을 느껴서 모임을 결성했다. 2002년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적인 학회활동을 시작으로 장질환에 대한 각종 연구는 물론 매년 학술 심포지움, 워크숍, 학술대회 등을 통해 장질환 연구의 성과를 공유하고 있다. 또한 학회지를 발간하여 연구 성과를 널리 알리고, 대장암 홍보 캠페인을 비롯한 건강 캠페인을 전개해 국민의 장 건강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염증성 장질환 환우들과 적극적으로 교류하며, 환우들에게 질환에 대한 이해를 돕고 치료 방법을 적극 알리기 위해 교육의 장을 열어가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대한장연구학회
    사무국
    임미희 실장
    02-957-6145
대한장연구학회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대한장연구학회
사무국
임미희 실장
02-957-6145

대한장연구학회가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올바른 질환 관리를 위해 개최한 2014년 장건강의 날, IBD School행사를 축하하며, 환우와 장 질환 전문의, 영양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대한장연구학회)
대한장연구학회가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올바른 질환 관리를 위해 개최한 2014년 장건강의 날, IBD School행사를 축하하며, 환우와 장 질환 전문의, 영양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대한장연구학회)
300x149
480x238
1167x579
  • 대한장연구학회가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올바른 질환 관리를 위해 개최한 2014년 장건강의 날, IBD School행사를 축하하며, 환우와 장 질환 전문의, 영양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대한장연구학회)
  • 이번 행사에 멘토로 분한 장 전문의가 환자들에게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 질환 관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대한장연구학회)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강  의학  정책/정부  비영리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