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차넷, 실시간 ‘중고차 시세 정보 제공’ 서비스 오픈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이용 가능… 간편하고 쉽게 조회

2014-10-16 08:31 | 우리코넷
  • 차넷이 중고차 시세 정보를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는 실시간 서비스를 오픈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10월 16일 -- 중고차 가격 비교사이트 ‘차넷’이 중고차 시세 정보를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는 실시간 서비스를 오픈했다. 실시간 차량 시세 조회가 가능한 미국의 ‘켈리블루북’과 비슷한 서비스를 국내에서도 접할 수 있게 됐다.

중고차 시세 정보 제공 서비스는 차넷 홈페이지(www.chanet.co.kr)를 통해 이용할 수 있는데 보유 차량의 연식, 제조사, 모델, 주행거리를 선택하고 세부 등급과 차량 상태를 입력하면 딜러 매입 시세를 알 수 있다. 더불어 3개월 후, 6개월 후, 1년 후까지의 예상 중고차 시세 확인이 가능하다.

이 같은 서비스는 객관적인 중고차 시세를 알 수 있어 중고차 판매를 원할 때 아주 유용하다. 중고차 딜러 매입 시세 정보는 3년 동안 축적된 차넷의 중고차 시세 데이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으며, 주기적으로 업데이트 된다.

차넷 관계자는 “매매상사, 유선상, 온라인 정보를 바탕으로 한 견적문의로는 믿을 만한 중고차 견적을 받을 수 없다”며 “무료로 제공하는 차넷 중고차 시세 정보 제공 서비스는 간편하고 쉽게 정확한 내 차 가격을 알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차넷은 차량 전문 평가사가 중고차 판매를 원하는 고객의 장소와 시간에 맞춰 방문하는 ‘차넷 방문 차량 평가 서비스’를 진행한다. 전문 평가사가 작성한 차량 평가표를 바탕으로 전국 300여명의 중고차 딜러 회원들이 실시간 온라인 경매 방식 서비스에 참여해 고객은 가장 높은 가격으로 중고차를 판매할 수 있다. 특히 소비자가 잘 몰랐던 차량 세부 등급, 옵션 등을 체크 해주기 때문에 더 높은 가격으로 거래가 이뤄진다.

우리코넷 소개
우리코넷이 운영하는 내가 차격비교사이트, ‘차넷(www.chanet.co.kr)’은 차량을 등록하면 1일 안에 전국의 인증을 거친 400여명의 중고차 매입딜러들로부터 견적을 받아, 이 중에서 가장 비싼 값을 제시한 딜러에게 차를 팔 수 있다. 견적가격대, 중고차딜러의 지역, 신뢰도를 비교하여 직접 중고차 딜러를 선택해 거래하는 일종의 역경매방식으로 자신의 타던 중고차를 가장 비싸게 팔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다.

보도자료 출처: 우리코넷

우리코넷
홍보담당 양혜선 팀장
1644-3280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