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22 16:15
‘무한상상 발명 한마당’, 26일 과천과학관서 결선 실시
  • 6개월간 대장정의 피날레…완성품 전시 및 최종 심사 진행
    30개 참가팀 출품작 중에서 전문가와 당일 관람객 투표로 우승자 선정
과천--(뉴스와이어) 2014년 10월 22일 -- 지난 4월부터 6개월간 국립과천과학관 무한상상실에서 진행된 ‘무한상상 발명 한마당’이 26일(일) 최종 결선을 실시한다.

지난 4월 아이디어 공모로 시작, 10월 시제품 제작을 완료한 이 대회는 26일 완성품 전시 및 최종 심사를 실시한다. 심사는 최종 심사위원 평가와 당일 관람객 투표를 통해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2명), 국립과천과학관장상과 한국통신학회장상(각 3명)을 결정한다.

미래창조과학부, 국립과천과학관, 한국통신학회가 주최하는 이 대회는 총 30개 팀이 6개월에 걸쳐 국립과천과학관 무한상상실 작업공간에서 직접 자신의 아이디어를 현실화시키는 발명품을 제작했다. 학생, 성인 등 참가자들은 여름방학과 휴가를 이용, 무한상상실의 지원 하에 다양한 제작도구를 사용하여 자신만의 발명품을 만들었다. 참가자들이 장기간에 걸쳐 현장에서 직접 출품작을 제작한 것은 무한상상 발명 한마당이 다른 발명 경진대회와 차별화되는 가장 큰 특징이다.

이날 전시되는 출품작은 실생활에 필요한 작은 아이디어부터 간단한 특수효과를 활용한 예술품까지 다양하다. 자녀의 걸음마 교육을 위해 만든 걸음마 로봇, 오큘러스 리프트를 활용한 교육 소프트웨어, 깔끔하게 접히는 우산 등 참가자들이 동료 및 경쟁자들과 논의하면서 자신의 아이디어를 현실화 시킨 작품들이 선보인다.

과천과학관 유만선 연구관은 “단순한 소비자에서 벗어나 직접 제품을 만들 수 있는 창작자이자 생산자가 되자는 ‘메이커 운동(Maker Movement)’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우리나라에도 이러한 메이커들의 발명과 생산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무한상상실이 자리잡았고, 이러한 창작문화가 널리 확산되어 국민 개개인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경험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번 무한상상 발명 한마당 행사도 이러한 취지를 충분히 살릴 수 있도록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26일 과천과학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창조경제의 주역이 될 대회 참가자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출품작을 보고 직접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무한상상 발명 한마당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국립과천과학관 홈페이지 (www.sciencecenter.go.kr) 또는 전화문의 (02-509-6923)를 통해 알 수 있다.


국립과천과학관 소개
국립과천과학관은 기초과학, 응용기술, 전통과학, 자연사, 천문관측, 생태공원 등을 갖춘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과학관으로 2008년 개관했다. 국립과천과학관 무한상상실은 일반 국민들이 직접 비치된 제작도구를 사용해 공작물을 만들 수 있도록 한 작업공간으로서, 올해 봄 확장 개관하였다.
  • 언론 연락처
  • 국립과천과학관 무한상상실
    유만선 연구관
    02- 509-6923
    Email 보내기
국립과천과학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국립과천과학관 무한상상실
유만선 연구관
02- 509-6923
Email 보내기

‘무한상상 발명 한마당’이 26일(일) 국립과천과학관 무한상상실에서 최종 결선을 실시한다. (사진제공: 국립과천과학관)
‘무한상상 발명 한마당’이 26일(일) 국립과천과학관 무한상상실에서 최종 결선을 실시한다.
(사진제공: 국립과천과학관)
199x300
319x480
664x100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과학  문화/연예  박물관/문화재  행사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