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12회 대한민국농업박람회 개막

2014-10-23 14:33
전라남도청 제공

무안--(뉴스와이어) 2014년 10월 23일 -- ‘자연과 인간이 함께 하는 생명농업’을 추구하는 제12회 대한민국농업박람회 23일 오전 전라남도농업기술원(나주시 산포면 소재)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갖고 11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특히 이번 박람회는 농업인들에게는 저비용으로 고소득을 올릴 수 있는 최신 기술을 배워가는 박람회로, 도시 소비자에게는 도내 유기농 우수 농산물을 알리는 행사로 채워졌으며 올해 12회째다.

개막식에는 이낙연 전남도지사와 명현관 전남도의회 의장, 양은 한국농어촌공사 이사, 도의원, 시장군수, 농업인 단체 대표 등 각급 기관단체에서 4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개막식에서 “올해 농업박람회는 자연과 인간이 함께하는 ‘생명농업’이라는 기치를 내걸고, 예년과 달리 비즈니스 박람회가 되도록 농업예술관, 곤충산업관, 이색농산물 정원 등을 꾸몄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박람회가 주는 메시지로 농업은 △경이로운 생명의 과정인 ‘감동의 산업’이고 △농업인 대상 수상자처럼 새 아이디어로 부자가 될 수 있는 ‘돈이되는 산업’이고 △희망을 말해주는 ‘떠오르는 산업’이고 △저비용으로 고소득을 일구는 ‘첨단의 창조산업’이고 △도시민들의 휴식과 충전, 매력적 공간으로서 ‘돌아오는 산업’임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또 “농업박람회는 농업의 소중함과 가능성을 공감하고 한국농업의 활로를 확인하고 세계시장 진출 결의를 다지는 기회로, 이를 통해 농촌이 활력을 찾고 청년이 돌아오길 바란다”며 “정부에서도 농업박람회의 이런 가치를 알고 내년도 ‘국제농업박람회’를 승인해준 만큼 성공 개최를 위해 지금부터 착실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람회는 도시 소비자들이 농업의 신비로움과 즐거움에 흠뻑 취할 수 있도록 꽃과 채소가 멋지게 어우러진 농업예술관을 비롯해 전남의 최고 명품 농특산물을 만날 수 있는 우수농산물관, 아이들이 좋아하는 곤충산업관, 녹색축산관 등 10개의 전시관이 운영된다.

친환경농특산물과 향토음식을 판매하는 2개 장터와 윷놀이, 바람개비 놀이 등 다양한 민속놀이 체험과 댄스 공연 등 38종의 신명나는 부대행사도 매일 열린다.

또한 이번 농업박람회를 통해 품질 좋은 농산물을 홍보하고 해외나 국내 바이어를 초청, 수출계약, 구매약정 등을 통해 약 300억 원의 소득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경주 전남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농업박람회는 농업인에게 가장 필요한 생산비 절감기술을 현장에서 배우고, 저비용 고소득 농업에 성공한 농가들의 사례를 전시, 전국적 판촉활동으로 농업기술박람회, 비즈니스박람회가 되도록 중점을 둬 준비했다”고 말했다.

전라남도
농업기술원
061-330-274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