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Logo
2014-10-23 16:17
제주 재래돼지, ‘맛의 방주’에 등재
수원--(뉴스와이어) 2014년 10월 23일 -- 제주도 토종 유전자원인 제주 재래돼지가 ‘맛의 방주’에 올랐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1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맛의 방주’ 컨퍼런스에서 제주 재래돼지가 한국의 토종 먹거리로 등재돼 인증서를 받았다.

‘맛의 방주’는 잊혀져가는 음식의 맛을 재발견하고 멸종위기에 놓인 종자와 품목을 찾아 기록하는 슬로푸드국제협회의 인증 프로젝트다.

제주 재래돼지는 오래 전부터 제주에서 사육해 온 토종돼지로 근내지방함량(마블링)이 일반 돼지에 비해 3배~4배 높다.

고기색이 붉고, 개량종에 비해 불포화 지방산 함량이 높다. 특히, 소비자 선호도가 그리 높지 않은 등심이나 뒷다리살 부위를 구이용으로 활용할 정도로 육질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향미, 연도, 다즙성, 기호성에 대한 육질 평가에서 우수성이 입증됐으나 경제성이 낮아 농가에서 사육을 꺼리는 실정이다.

하지만 순수품종으로 유전자원으로서 가치가 높다.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시험장과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에서 약 300여 마리를 보존·육성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 재래돼지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문화재청에 신청을 마치고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번 ‘맛의 방주’ 등재로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시험장 박남건 장장은 “제주 재래돼지가 ‘맛의 방주’ 정식 목록에 등재됨으로써 세계 명품으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라며,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시험장에서는 앞으로 제주 재래돼지의 우수한 유전 형질을 찾아내 산업화하는 연구를 강화해 ‘난축맛돈’에 이은 새로운 품종 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 라고 전했다.

한편, ‘맛의 방주(Ark of taste)’는 이탈리아 브라에 본부를 두고 150여 개 나라 10만여 회원과 1,300여 개의 지부를 두고 활동하는 국제비영리기구인 ‘슬로푸드 국제본부’의 프로젝트다.

전 세계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각 지역의 토종음식과 종자를 찾아 목록을 만들고, 사라져가는 종 보호, 종 다양성 유지를 위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우리나라는 앉은뱅이밀(진주)와 홍감자(울릉), 현인닭(파주), 쉰다리(제주), 먹시감식초(정읍) 등 지금까지 28종이 등재됐다.
  • 언론 연락처
  •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시험장
    조인철 연구사
    064-754-571
농촌진흥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시험장
조인철 연구사
064-754-57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축산업  정책/정부  정부  수상/선정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