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Logo
2014-10-29 13:31
미세먼지 예보 하루 4회로 확대하고 권역도 세분화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10월 29일 -- 환경부(장관 윤성규)가 겨울철 난방이 본격화되는 11월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현상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민건강과 생태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기오염 예보 효율화 방안’을 마련하여 11월 초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대기오염 예보 효율화방안’은 예보등급을 인체위해성에 근거하여 과학적으로 조정하는 한편, 예보 횟수와 항목은 확대하고 예보권역은 더욱 세분화함으로써 국민건강에 밀접한 대기오염도를 보다 객관적이고 신속·정확하게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우선, 현행 5단계의 예보등급(좋음-보통-약간나쁨-나쁨-아주나쁨)은 4단계(좋음-보통-나쁨-매우나쁨)로 조정하여 대기오염 상황을 보다 객관적이고 명확하게 국민에게 전달할 수 있게 했다.

각 등급기준은 인체위해성(risk assessment)을 기초로 국제기구와 선진국 사례, 국내 대기질 상황,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조정했고 특히 그간 애매한 표현으로 혼란을 주었던 ‘약간나쁨’ 구간을 ‘나쁨’ 구간에 통합했다.

예보횟수는 현행 1일 2회(11시, 17시)에서 4회(05시, 23시 추가)로 확대하여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대기질 상황을 국민에게 빠르게 알려줄 계획이다.

2015년 1월 1일부터 본 예보를 시작하는 초미세먼지(PM2.5)와 오존(O3)을 예보 항목에 새로 추가했다.

또한, 현행 6개 예보권역(수도권, 강원권, 충청권, 영남권, 호남권, 제주권)을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남부, 경기북부)과 강원권(영동, 영서)로 세분화하여 10개 권역으로 확대했다.
※ 예보권역 조정안(10개) : 서울, 인천, 경기 남부, 경기 북부, 강원 영동, 영서, 충청권, 영남권, 호남권, 제주권

송창근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 센터장은 “올 겨울에도 고농도 미세먼지가 자주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라며 “미세먼지로 인한 건강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실시간 예보정보와 신(新) 국민행동요령을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 언론 연락처
  • 환경부
    기후대기정책과
    전권호 사무관
    044-201-6867
환경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환경부
기후대기정책과
전권호 사무관
044-201-6867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에너지/환경  환경  정책/정부  정부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