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 Logo
2014-10-30 16:38
농식품부, 중국 상해에서 2014 한국 유제품 페스티벌 개최
세종--(뉴스와이어) 2014년 10월 30일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 이하 농식품부)는 10월 31일부터 3일간 중국 최대 상업도시 상해에서 13억 중국인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정부낙농가유업체(서울우유, 남양유업, 매일유업, 빙그레, 롯데푸드)가 공동으로 ‘2014 한국 유제품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중국 상해에 위치한 복합쇼핑몰(SKY MALL)에서 열릴 이번 행사는 원유 생산에서부터 가공판매유통에 이르기까지 철저한 안전성 관리로 품질을 보장하는 한국산 유제품의 진가를 알려, 한국산 유제품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수출 확대를 통한 국산 우유 소비 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최 장소가 복합 쇼핑몰이란 장점을 최대한 살려 ‘광장홍보 이벤트’를 비롯하여 상해 주요 신문과 잡지 및 SNS 등을 통한 홍보 활동을 실시한다.

아울러 마케팅 효과의 극대화를 위한 다양한 연계행사도 실시한다.

먼저 농식품부는 페스티벌 개최 하루 전인 10월 30일에 유업체 및 현지 바이어 초청 간담회를 개최하여 행사의 성공적 추진을 당부하고, 대중국 수출 확대를 위한 각종 애로사항을 듣고 해결방안도 모색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며, 행사가 종료되는 11월 2일 이후에도 이번 행사에 참여한 유업체들은 올 연말까지 2개월 동안 중국 내 대형 유통매장에서 개별 판촉행사 및 광고·홍보활동을 지속 시행함으로써 한국 유제품에 대한 소비자 인지도를 확고히 심어 놓을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최근 원유생산 과잉과 우유 소비 둔화가 맞물리면서 12년 만에 최악의 분유 재고량을 기록하는 등 수급불균형으로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정부생산자유업체가 손을 맞잡고 국내 낙농산업을 되살리는 상생협력의 장이 될 것이다.

이는 지난 초과원유가 인하 결정, 원유가 인상 유보 등에서 보여준 낙농산업 구성원 간의 신뢰와 소통에 이어 선진화된 낙농산업의 모습을 국민과 소비자에게 보여준 또 다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올해 5월 중국의 국내 살균유 수출업체(품목) 등록 보류 조치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던 대중국 유제품 수출에 제동이 걸리지 않을까 우려를 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살균유 등록문제가 조기에 해결되어 앞으로 대중국 수출이 더욱 더 확대될 것으로도 기대된다.

농식품부 권재한 축산정책국장은 “이번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한국산 유제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중국뿐만 아니라 동남아, 미국 등 주요 수출국으로의 시장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넓혀 나갈 수 있을 것이다”라며, “정부에서도 홍보마케팅, 제도개선 등 국산 유제품의 수출확대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농림축산식품부
    축산경영과
    우만수 사무관
    044-201-2340
농림축산식품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농림축산식품부
축산경영과
우만수 사무관
044-201-234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유통  식품/음료  정책/정부  정부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