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도, 밀양시 영남루와 전통시장 주변 역사·문화 거리로 조성

2014-10-31 13:26
경상남도청 제공

창원--(뉴스와이어) 2014년 10월 31일 -- 경남도는 자동차에서 사람중심의 도시공간 조성으로 삶의 질 향상과 공공복리 증진을 위해 추진되는 안전행정부의 안전한 보행환경개선지구사업 전국 공모에서 ‘밀양시의 역사·문화의 거리 조성’이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안전한 보행환경 개선사업은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관한 법’에 따라 추진하는 사업으로, 내년도 안전한 보행환경 개선지구는 밀양시 역사·문화거리 조성을 포함하여 전국 10개 지구가 최종 선정되었으며, 각 지구별로 국비 10억원 등 총 20억원이 투입된다.

밀양시의 역사·문화거리는 `15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영남루와 밀양시장 주변 0.68㎢내 총 3,070m에 걸쳐 전신주 지중화, 주요교차로의 고원식교차로와 과속카메라 설치, 보행자 위주의 블록포장, 도로 다이어트 등을 통해 보행공간을 확충하게 된다.

이용재 경남도 도로과장은 “사업이 완료되면 역사·문화거리가 보행자 중심의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공간으로 지역을 찾는 관광객과 지역주민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gsnd.net

경상남도청
도로과
이영미 주무관
055-211-467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