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떠나온 사람들의 이야기’, 11월 13~14일 문화역서울 284에서 2회 공연

‘떠나온 사람들의 이야기’, 오는 13(목)~14(금) 문화역서울 284에서 2회 공연
생사를 넘나들은 북한이탈주민 4명, 오디션으로 직접 공연에 참여해
인간의 삶에 대한 욕구와 의지를 무용으로 표현하는 섬세함이 돋보여

출처: 서울문화재단
2014-10-31 14:18
  • 이미지서울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무용전용 레지던시 홍은예술창작센터는 떠나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진행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10월 31일 -- 서울문화재단(대표 조선희)과 NGO단체 ‘새롭고 하나된 조국을 위한 모임’(이하 ‘새조위’)는 북한이탈주민과 해외이주 예술가들에게 듣는 간절한 삶을 주제로 한 무용극 <떠나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오는 11월 13일(목) 오후 8시와 14일(금) 오후 7시, 문화역서울 284에서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해외이주 예술가들로 구성된 프라미스 팀(Promise Team)과 북한이탈주민 여성들이 함께 공연자로 참여하여 분단이라는 한국사회의 문제를 넘어 경계와 이주라는 범세계적인 화두를 통해 삶에 대한 간절함이 무엇인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떠나온 사람들의 이야기>는 프라미스 팀의 2010년 베를린 초연작 <게스트(Guest)>를 토대로 만들어진 작품으로, 사선을 넘나드는 고군분투 속에서 살아남은 북한이탈주민의 이야기를 통해 삶에 대한 인간의 욕구와 의지를 무용극으로 표현했다. 이번 공연을 위해 실제로 한국에 거주하는 북한이탈주민 4명이 오디션을 통해 선발됐다.

‘그저 오늘 하루를 살았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며 살아왔다’는 오디션에 참가한 한 북한이탈주민의 고백으로 이번 공연은 시작됐다. 공연의 공동안무가를 맡은 김형민씨는 “북한이탈주민의 몸에는 화석처럼 짙은 과거의 상처가 남아 있지만, 굳건히 딛고 일어나, 다시 한번 당당히 새로운 삶을 개척한다”며 “넘어져도 다시 걷고, 쓰러져도 또 다시 일어나 걸어온 시간 속에서 인간의 삶에 대한 간절함을 발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프라미스 팀(Promise Team)은 스위스 출신의 안무가 토미 조이긴(41ㆍTommi Zeuggin), 호주 출신의 드라마터그 케네스 스피테리(40ㆍKennth Spiteri), 한국 출신의 안무가 김형민(36) 등 독일에 살지만 서로 다른 국적의 이주민 예술가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낯선 땅에서 이주자로 살아가야 하는 자신의 삶을 지난 2010년부터 공연예술로 표현하고 있다.

<떠나온 사람들의 이야기>는 서울문화재단과 NGO 단체인 ‘새조위’가 민관협력 공동기획으로 추진됐다. ‘새조위’는 그동안 장학사업, 의료기관과 MOU, 취업상담 등 북한이탈주민을 위한 다양한 기초사업을 벌여왔으며, 이번에 문화예술을 통해 북한이탈주민의 이야기를 널리 알리고 그들의 삶을 재조명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얻게 됐다.

티켓은 전석 만원으로 티켓 링크(www.ticketlink.co.kr)에서 예매가 가능하며, 공연수익금 일부는 북한이탈주민을 위한 후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문의사항은 서울문화재단 홍은예술창작센터(02-304-9100)와 ‘새조위’(02-747-2944)로 하면 된다.

서울문화재단 소개
서울문화재단은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행복한 문화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예술교육,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웹사이트: http://www.sfac.or.kr
언론 연락처

서울문화재단
홍보팀
이규승 팀장
02-3290-706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