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국기술교육대 6개월 만에 10개상 휩쓴 이색 동아리 화제

한국기술교육대 공모전 동아리 ‘인터섹션’, ITㆍ아이디어 등 다양 분야서 ‘펄펄’ 회원들 ‘전공 융합’ 추구
“공모전 통해 자기계발, 리더십 배양 목표”

출처: 한국기술교육대학교
2014-11-25 10:54
  • 한국기술교육대 공모전 동아리 인터섹션 회원들

천안--(뉴스와이어) 2014년 11월 25일 -- 만들어진 지 6개월 만에 각종 공모전에서 무려 10개의 상을 휩쓴 대학의 이색 동아리가 있어 화제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총장 직무대행 진경복, KOREATECH 이하 ‘코리아텍’) 공모전 동아리 ‘인터섹션’(Intersection. 회장 김남훈(26세, 컴퓨터공학부 4학년))이다.

인터섹션이 지난 5월부터 최근까지 아이디어, IT, 디자인, SNS 등 국제대회 및 국내 다양한 분야의 공모전에서 UN사무국장상, 장관상 및 최우수상, 우수상 등의 실적을 거두었다. 상금만 해도 1천만 원이 훌쩍 넘는다.
*인터섹션 수상실적(5~11월)

▲‘제6회 대학생 프레젠테이션 경진대회’ 우수상, ▲‘EPICS FORUM 2014 PT대회’ 최우수상(UN사무국장상), ▲‘울산 관광 스토리텔링 블로거’ 최우수팀, ▲‘청년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전’ 장려상, ▲‘바이오아트 공모전’ 장려상, ▲‘한양대 사랑의 실천 리더십 공모전’ 장려상, ▲‘제2회 K-Hackathon 대학생 앱 개발 챌린지’ 우수상, ▲‘스포츠사업 진흥 앱 개발 및 아이디어 공모전‘ 최우수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화콘텐츠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 2위, ▲‘삼성 미래디스플레이 공모전’ 입상 예정이다.

김남훈 회장이 이 동아리를 만든 건 지난 5월이다. 그는 “우리 대학은 정말 좋은 커리큘럼과 지원 제도, 학생들의 역량이 출중하지만 지리적 특성으로 대외활동이 어려운 측면이 있다. 그래서 대외활동의 일종인 공모전에 도전하는 체계적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인터섹션이 짧은 기간 동안 이렇게 많은 실적을 나타낸 건 ‘열정과 끼’로 똘똘 뭉쳐졌기 때문이다. 김 회장은 동아리를 만들기 전 학생행정팀을 찾아가 “차별화된 동아리 활동으로 대학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설득한 끝에 ‘브랜드 동아리’로 인정을 받았다.

또한 김 회장을 비롯해 회원들 가운데는 영상, 디자인, IT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가 수준에 못지 않은 실력으로 다양한 수상 실적을 갖고 있는 이들도 많다.

인터섹션은 ‘전 학부 융합 공모전 동아리’란 슬로건을 갖고 있다. 7개 학부 1개 학과 중 7개 학부과 2~4학년 학생 28명이 회원이다. 김 회장은 “회원들이 자신의 전공 외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도록 하는 것이 인터섹션의 궁극적인 목적”이라고 말한다.

인터섹션이 많은 공모전에서 성과를 낸 데는 철저한 준비과정 때문이다. 보통 한 대회에 여러 전공의 학생 3~5명이 팀을 이루어 참여하는데, 출품할 작품에 대해 모든 회원이 모인 자리에서 발표하고 피드백을 받도록 한다. 이런 프로세스가 실전에서 진가를 발휘하게 되는 것이다.

더불어 웬만한 벤처기업 못지않게 조직을 체계적으로 운영한다. Creative팀 Media팀, Design팀, Marketing팀, Planning팀, Software팀 등으로 세분화하여 각 분야별 공모전 준비와 기획, 운영을 유기적으로 진행하는 것도 특징이다. 대회 출전시 팀 명은 ‘한국기술교육대 인터섹션’으로 해 대학의 명성을 높이는 데도 일조하고 있다.

동아리 회원 임용구 학생(컴퓨터공학부 2학년)은 “개개인의 특성화된 역량에 대해 회원들이 다양한 피드백을 해주다보니 시너지 효과가 나는 것 같다”고 말한다.

김 회장은 “자신의 전공이 아닌 다른 분야에 도전하여 남들과는 다른 자신만의 스토리를 만들어가게 하는 것이 인터섹션의 목표”라며 “회원들이 소통 능력과 팀을 이끄는 리더십을 배양하고 공모전을 자기계발의 수단으로 활용하도록 이끌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소개
한국기술교육대학교는 실사구시(實事求是)의 교육이념을 바탕으로 1991년 정부(고용노동부)가 설립하고 운영하는 공학계열 및 HRD(인적자원개발) 분야의 특성화 대학이다. 이론과 실험실습 교과과정을 5:5 비율로 편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중앙일보 전국대학평가에서 2009년부터 3년 연속 ‘교육중심대학 1위’, 4년간 ‘취업률 1위’의 평가를 받았다. 또한 중앙일보의 ‘2013 대학생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종합 1위를 차지하여 ‘학생이 가장 행복한 대학’으로 자리매김하였다. 교육부의 취업률 발표에서도 2010년과 2012년 전국 4년제 대학 1위를 기록했고. 대기업과 공공기관 취업률은 63%를 상회하는 경쟁력있는 대학으로 정평이 나 있다. 2011년 11월 2일 개교 20주년을 기념해 새로운 영문브랜드 ‘KOREA TECH'을 발표하고 “대한민국 대표 공과대학으로서 위상을 다지겠다”고 선포한 바 있다.

언론 연락처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입학홍보팀
황의택
041-560-123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입학홍보팀
황의택
041-560-1236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