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부산시 사하구 무지개 공단 내 홍티둔벙 예술공원, 지역 활성화 시동 걸어

홍티 야외조각전 ‘SAHA 沙下’(변대용, 김성민, 서동완, 손현욱 작가)
지역민 커뮤니티 퍼포먼스 ‘꽃가라 로멘스’(조영주, 박진영, 라파엘)
홍티오픈마켓 ‘알음알음’(알음알음 15팀)

출처: 마실와이드
2014-12-03 09:00
  • 홍티둔벙 예술공원

  • 홍티둔벙 예술공원 전경

  • 변대용 작가 작품

서울, 부산--(뉴스와이어) 2014년 12월 03일 -- 부산시와 한국문화예술문화위원회가 작년 공모를 통해 선정한 ‘도시공원 예술로’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어 올해 1월에 준공된 홍티문화공원, 일명 홍티둔벙이 지난 11월 29일 개최된 홍티 야외조각전 ‘SHAHA 沙下’을 통해 지역주민들에게 사랑받는 공원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홍티둔벙은 여러 미술 행사를 수행할 수 있는 플랫폼이면서 지역의 공단 근로자들의 휴식공간을 제공하는 새로운 개념의 공원이다. 기존 지역의 예술공원들이 대부분 획일적인 디자인이었다면, 홍티둔벙은 장소에 대한 기억을 품고 있다. 홍티둔벙을 디자인한 와이즈 건축의 장영철, 전숙희 건축가는 현재 공단지역이긴 하지만 인근의 낙동강 하구, 다대포해수욕장, 아미산 전망대와 함께 있어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홍티포구를 터전으로 살아왔던 홍티마을에 대한 장소의 기억을 공원에 표현하였다.

예전 낙동강 하구의 범람으로 인하여 형성된 강가의 계단식 농경지를 연상시키는 두렁길과 두렁길을 경계로 농경사회의 기반시설이었던 지역의 물 저장 시설인 둔벙을 현대식으로 재해석하였다. 두렁길은 장소의 기억을 복원시키면서 홍티문화공원, 홍티포구, 홍티아트센터, 공단 등을 연결하는 길이며, 둔벙은 홍티아트센터가 만들어 내는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담고, 인근의 다양한 주민활동을 담기 위한 사람들의 플랫폼이 되었다.

<SAHA 沙下>전는 그동안 준공당시 설치돼 있던 아트파빌리언(천대광 작품)과 공원게이트(손주몽 작가)작품 이외에 홍티야외조각전을 통해 홍티아트센터에 입주해있는 변대용작가를 포함해 지역의 김성민, 손현욱, 서동완 작가들이 함께 참여하여 둔벙을 채우고 있다.

이 홍티야외 조각전은 내년 2월 28일까지 3달간 홍티문화공원에서 열린다. 이와 함께 홍티오픈 마켓과 홍티예풍 결과전이 공원과 홍티아트센터에서 열렸다.

마실 소개
마실와이드는 건축/디자인 관련 뉴스를 국/내외 주요 매체에 알리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건축물 정보를 관리 및 건축가와 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최신의 우수한 건축물, 건축문화 정보를 제공한다.

웹사이트: http://sfau.org
언론 연락처

마실
김명규
02-6010-102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보도자료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자세히 보기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