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천국 Logo
2015-08-07 09:54
알바천국 조사, 구직자 66.6% ‘청년 실업난 올해 더 심각’
  • 청년실업난 작년 대비 14.9%P 상승∙∙∙‘인문계열’ 1년 이상 가장 多
    체감 취업난, ‘상경계열’ 최고 VS ‘의과계열’ 최저
    졸업생 ‘1년 이상’ 장기구직자 30.2%로 평균(16.7%) 대비 2배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08월 07일 -- 해가 지날수록 높아지는 청년구직자들의 취업난 체감 정도가 심각한 취업난의 현실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 www.alba.co.kr)이 2030구직자 1,79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청년실업과 아르바이트’ 설문 조사 결과 청년 구직자 10명 중 7명(66.6%)은 올해 구직난을 작년보다 더 심각하게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동일 조사 결과인 51.7% 대비 약 14.9%P 상승한 수치이자, 2년 전(46.9%) 보다는 19.7%P 증가한 수치로 청년들이 체감하는 취업난이 매해 더 심각해 지고 있음을 드러낸다.

특히 이중 ‘훨씬 심각해졌다’는 응답자가 37.6%로 전체의 약 5분의 2가량을 차지, 상당수의 청년 구직자들이 취업시장을 더 냉혹하게 체감하고 있었다. 이어 ‘조금 더 심각해졌다’ 28.9%, ‘작년과 비슷하다’ 30.2%로 청년구직자 중 96.8%는 올해 취업난을 작년과 동일하거나 더 심각하게 받아들였다. 작년보다 ‘나아졌다’는 응답자는 3.2%에 불과했다.

또한 학년이 올라갈수록 취업난에 대한 체감지수는 더 높아졌다. 작년보다 올해 취업난이 더 ‘심각해졌다’는 의견에 대학생 1학년은 55.4%의 가장 낮은 응답률을 보였으나, △2학년(61.5%), △3학년(62.6%), △4학년(63.2%), △졸업유예 5학년(76.7%), △졸업생(74.6%)순으로 수치가 급상승하며 취업시기가 임박해질수록 체감 취업난이 더 강해짐을 단적으로 보여줬다.

체감 취업난은 전공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작년보다 취업난이 ‘심각하다’는 의견에 경영, 경제, 통계, 무역, 회계, 관광 등의 ‘상경계열’ 구직자가 74.7%로 가장 많은 동의표를 던졌으며, 이어 국문, 중문, 일문, 영문 등의 ‘인문계열’ 구직자(72%)가 취업의 어려움을 강하게 토로했다. 반면 ‘의과계열’ 49.4%, ‘교육계열’ 52.9%로 주로 전문계열 구직자의 취업난 체감 정도는 낮은 편이었다.

또한 구직자의 전공에 따라 구직기간에 차이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인문계열’ 구직자가 ‘1년 이상’의 긴 구직기간을 보낸 이가 21.8%로 가장 많았으며, 반대로 ‘교육계열’ 구직자는 ‘6개월 미만’의 짧은 구직기간을 보낸 이가 52.3%로 절반 이상을 넘었다.

특히 졸업생의 경우 ‘1년 이상’의 구직기간을 보낸 이가 30.2%로 평균(16.7%)보다 약 2배 가량 높았으며, 남성(18.7%)이 여성(15.4%)보다 ‘1년 이상’의 다소 더 긴 구직기간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 언론 연락처
  • 아르바이트천국
    PR대외협력팀
    이승윤
    02-3479-8997
    Email 보내기
알바천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아르바이트천국
PR대외협력팀
이승윤
02-3479-8997
Email 보내기

작년 대비 올해 체감 취업난 (사진제공: 알바천국)
작년 대비 올해 체감 취업난
(사진제공: 알바천국)
300x194
480x311
1088x705
  • 작년 대비 올해 체감 취업난 (사진제공: 알바천국)
  • 청년층 구직기간 (사진제공: 알바천국)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취업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