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Logo
2015-10-08 10:27
제주-한전-LG, 글로벌에코플랫폼제주 공동추진 MOU 체결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0월 08일 -- 제주특별자치도는 신재생 발전 및 전기차 전면 전환을 통해 ‘바람으로 전기차가 달리는 제주’를 실현하고, 이를 기반으로 ‘에너지신산업의 메카’로 도약하기 위해 한국전력공사, LG와 상호협력키로 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이를 위해 8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대표이사 사장, 하현회 (주)LG 대표이사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에코 플랫폼 제주‘ 사업의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글로벌 에코 플랫폼 제주’는 제주도 내 신재생 발전 인프라 구축 및 전기차 확산 사업 등을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으로 융합하고 시너지를 창출함으로써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와 전기차로 100% 전환해 제주를 ‘탄소없는 섬’으로 만드는 프로젝트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제주자치도, 한국전력, LG는 사업성 및 실현 가능성을 높이고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사업을 전담할 민·관 합동의 특수목적법인(SPC)를 설립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전력의 참여로 신재생 발전, 전기차 인프라 확산 및 기존 전력망과의 연계 측면에서 국가 기간 전력망 사업자인 한국전력의 기술과 노하우가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전력은 현재 가파도를 비롯해 가사도, 울릉도 등 국내 도서지역에서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 조성 및 차세대 에너지 저장장치(ESS)에 대한 실증사업을 선도하고 있다.

제주자치도는 글로벌 에코 플랫폼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전 우선 내년도에 한국전력, LG와 공동으로 신재생에너지 완결형 마을인 ‘에코 타운’을 구축할 계획이다.

2030년 완성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에코 플랫폼 제주’의 축소판으로 에너지 신기술이 집결된 성공사례를 작은 규모이지만 조기에 만들어 전체 사업의 기반으로 삼을 예정이다.

‘에코 타운’은 풍력으로 발전된 전력을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저장해 필요할 때 사용하고, 신재생에너지의 생산-저장-사용과 전기차 인프라를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에코 타운’에는 15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시간당 1.5메가와트(MW) 규모의 ESS가 설치되어, 야간에 풍력으로 발전된 전력을 저장해 주간에 활용하게 된다.

또 ▲환경에 따라 조도를 자동으로 조절하고 방범 CCTV까지 갖춘 고효율 LED 스마트가로등 ▲개별 가정 내 전력사용량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미터 ▲태양광발전과 에너지 고효율 건축자재를 적용한 친환경 건물 및 에너지 통합운영센터도 구축된다.

※ 사물인터넷(IoT) : 센서와 통신 칩을 탑재한 사물(事物)이 사람의 개입 없이 자동적으로 실시간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물리적 네트워크

제주자치도는 이번에 조성하는 ‘에코 타운’을 도내 여러 지역으로 확산시켜 ‘글로벌 에코 플랫폼’ 사업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해 ‘글로벌 에코 플랫폼 제주‘ 사업에 도내 중소기업의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충북 등 타 지역의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발 중인 에너지 기술 및 제품도 제주를 테스트베드로 삼아 검증 및 적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경쟁력 있는 벤처·중소기업들의 창업 및 해외 시장 진출의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일자리를 창출과 아울러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에너지신산업 모델을 확보하게 되는 등 ’창조경제의 성공사례‘를 만들어 낼 전망이다.

‘글로벌 에코 플랫폼 제주’ 사업은 정부 및 지자체, 한국전력, 민간기업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세계 최대·최고의 에너지 자립섬 사업모델을 만들어 한국이 세계 에너지신산업 시장을 앞서 개척하는 원동력이 될 전망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90년대 초고속 정보통신망 구축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ICT 산업을 국가 대표 산업으로 발전시켜 국가성장을 주도해 온 것과 같이 신재생 발전, ESS, 전기차 등 에너지신산업이 제주특별자치도의 역할을 통해 대한민국이 에너지 강국으로 도약하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LG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LG
홍보팀
02-3773-2169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기업 경영  제휴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