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내일 20대연구소 Logo
2015-10-12 09:00
대학내일 20대연구소, 2015년 취업준비생 취업 준비 실태 조사
  • 취준생 54.0% 6개월 이상 지원서 제출 중, 현재까지 평균 8.9개 지원서 제출
    취준생 평균 5.2개 스펙을 준비 중, 취업용 평균 수강료 평균 130만 4천원
    인문계생 10명 중 7명, 전공과 관련 없는 직무 지원…취준생 5명 중 2명은 다시 선택할 수 있다면 ‘현재 전공 선택 안 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0월 12일 -- 대학가에 ‘문송합니다’라는 신조어가 등장했다. ‘문과라서 죄송합니다’ 라는 뜻으로 취업 불황기속 인문계열 학생들의 착잡한 심정을 담고 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이렇게 어려운 상황 하에 대학생들이 어떻게 취업 준비를 하고 있는지 면밀히 들여다보고자 전국 취업 준비생 중 7학기 이상 재학한 대학생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조사는 9월 22일부터 9월 24일까지 3일간 진행되었다.

◇취준생 54.0% 6개월 이상 지원서 제출 중, 현재까지 평균 8.9개 지원서 제출

취업 준비 과정에서 취준생들을 힘들게 하는 것 중 하나가 기약 없이 흘러가는 시간일 것이다. 취업을 위해 지원서를 제출한 기간이 얼마나 되는지를 물어본 질문에 54.0%의 응답자가 6개월 이상 지원서를 제출하고 있다고 답변하였다. 과반수 이상이 반기를 넘긴 것이다. 1년 이상 되었다는 응답자도 11.0%에 해당했다.

전공별로는 특히 상경계열이 지원서 제출에 있어 고배를 마시고 있었다. 상경계열의 경우 6개월 이상 지원서를 제출하고 있는 비율이 72.7%로 인문/사회계열이 56.2%, 자연/이공계열이 42.5%인 것에 비해 꽤 높은 수치이다.

현재까지 취업을 위해 제출한 지원서 수는 평균 8.9개, 이 또한 상경계열이 제출한 지원서 수가 11.7개로 가장 많았고, 자연/이공계열이 8.4개, 인문/사회계열이 8.0개로 그 뒤를 이었다.

◇취준생 평균 5.2개 스펙 준비 중, 취업용 평균 수강료 평균 130만 4천원

취준생들은 취업을 위해 1인당 평균 5.2개의 스펙을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별로는 상경계열이 5.5가지의 스펙을 준비하는 것으로 가장 높은 수치였고, 자연/이공계열 5.3가지, 인문/사회계열이 4.9가지를 준비하고 있었다.

취업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스펙으로는 1순위가 토익으로 전체의 72.6%가 준비하고 있다고 답변하였고, 2순위가 학점으로 전체의 66.4%가 준비하고 있다고 답변하였다. 그 뒤를 이어 65.8%가 자격증을 준비, 52.0%가 토익 외 공인어학성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변하였다.

전공별로 보면, 자연/이공계열이 타 계열보다 많은 수가 스펙을 준비하고 있었다. 모든 계열이 1순위로 꼽은 토익의 경우 자연/이공계열은 75.0%가 준비하고 있다고 답변하였고, 상경계열 71.7%, 인문/사회계열 70.6%로 나타났다. 토익에 이어 인문/사회계열과 자연/이공계열은 자격증과 학점을 준비하는 비율이 높았으며, 상경계열은 학점과 토익 외 공인어학성적을 준비하는 비율이 높아 전공별로 그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렇게 스펙을 쌓기 위해 별도의 교육을 받는 경우는 49.2%로 절반에 해당했다. 평균 교육 수강비용은 130만 4천원으로 나타났으며, 인문/사회계열이 160만 9천원으로 가장 많은 비용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문계생 10명 중 7명, 전공과 관련 없는 직무 지원

취준생에게 전공과 관련이 있는 직무에 지원을 하고 있는지 물어본 결과 전공과 관련 없는 직무에 지원한 적이 있다고 답변한 응답자가 56.8%로 2명 중 1명 꼴을 넘어섰다. 특히 인문/사회계열의 경우 전공과 관련 없는 직무에 지원한 적이 있다고 답변한 응답자가 71.6%로 높게 나타났으며, 상경계열은 57.6%, 자연/이공계열은 41.5%로 전공과 직무의 적합도가 자연/이공계열의 경우 훨씬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취준생 5명 중 2명, 다시 선택할 수 있다면 ‘현재 전공 선택 안 한다’

취준생에게 다시 대입 시기로 돌아간다면 지금의 전공을 선택할 것인지 물어본 결과 42.6%가 지금의 전공을 선택하지 않겠다고 답변하였다. 전공별로는 인문/사회계열 응답자 중 과반수가 넘는 54.2%가 다시 선택하지 않겠다고 답변하였고, 상경계열은 36.4%, 자연/이공계열은 34.0%로 비교적 낮은 비율을 보여 인문/사회계열 응답자들의 전공 만족도가 비교적 떨어지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본인의 전공을 다시 선택하지 않는 이유로는 ‘취업을 하는 것이 너무 어렵다’는 의견이 33%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지금의 전공보다 더 배워보고 싶은 전공이 있다’는 의견이 18.8%로 그 뒤를 이었다. 전공별로는 인문/사회계열 응답자들이 ‘취업을 하는 것이 어렵다’는 의견 다음으로 ‘졸업 후 크게 쓸모가 없을 것 같다’ (16.6%) 고 응답하여 전공 자체에 대한 로열티가 떨어진다고 짐작할 수 있었다.

본 조사를 진행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 문송이 책임연구원은 “최근 취업난이 굉장한 문제이며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들이 많은데 정작 취준생들이 어떻게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지를 살펴본 자료가 없는 것 같아 이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상경계열 학생들이 취업 준비에 있어서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더 많은 고배를 마시고 있다는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타 계열에 비해 자연/이공계열 학생들이 전공 만족도가 높고 직무 적합성 부분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학내일 20대연구소 소개
대학내일 20대연구소는 대학내일에서 운영하는 대학생 및 20대 전문 연구기관이다. 20대와 20대 마케팅 분야에 대한 종합적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며, 최근 대한민국 사회의 중심으로 떠오른 20대 및 대학생의 일상과 생각을 날카롭게 분석하고, 그들이 지닌 역동성과 다양성의 근원을 파악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20대와 함께 하고자 하는 기업, 공공기관, 국가기관, NGO등과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미래 사회의 핵심 리더가 될 20대를 가장 잘 이해하고 대변하는 대표적인 20대 연구기관으로 거듭나고자 한다.
대학내일 20대연구소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대학내일 20대연구소
02-735-6196
Email 보내기

대학내일 20대연구소 2015 취준백서 (사진제공: 대학내일 20대연구소)
대학내일 20대연구소 2015 취준백서
(사진제공: 대학내일 20대연구소)
188x300
300x480
1042x1667
  • 대학내일 20대연구소 2015 취준백서 (사진제공: 대학내일 20대연구소)
  • 대학내일 20대연구소 2015 취준백서 (사진제공: 대학내일 20대연구소)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취업  교육  대학교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