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Logo
2015-10-15 08:45
LG화학, 국내 석유화학기업 최초 中國에 ‘테크센터’ 설립
  • 중국 광저우에 ‘화남 테크센터’ 본격 운영
    중국 전역으로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 확대
    박진수 부회장, “현지에 최적화된 고객 서비스로 중국 시장 선도 첨병 역할 수행할 것”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0월 15일 -- LG화학이 국내에 이어 중국에서도 국내 화학기업으로는 최초로 고객지원 전담조직인 테크센터를 설립하고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확대한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14일 중국 광둥성(廣東省) 광저우시(廣州市)에 위치한 ‘화남(華南) 테크센터(Tech Center)’에서 고객 초청행사를 개최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날 행사에는 정해관 주(駐)광저우 부총영사, 천지엔롱(陳建榮) 광저우시 경제개발구 비서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을 비롯해 Midea(美的,메이디), Lushan(鹿山,루샨) 등 150여개 현지 고객사 및 협력사 대표와 LG임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LG화학이 약 100억원을 투자해 설립한 화남 테크센터는 지상 2층(지하 1층) 연면적 4천㎡(1천2백평)규모로, 고객 지원을 위한 첨단 분석 및 가공 설비에만 약 30억원이 투입됐다.

특히 현지 채용 인원을 포함한 소속 연구인력이 40여명에 달하는 등 웬만한 중견기업 연구소 이상의 설비와 전문인력을 갖추고 있다.

석유화학기업이 해외 현지에 제품을 직접 생산하는 생산법인이 아닌 고객지원 조직을 별도로 설립하고 대규모 투자와 인원을 투입하는 것은 업계에서는 매우 이례적이다.

LG화학은 이미 지난 1995년 국내 석유화학기업 최초이자 유일하게 대전에 테크센터를 설립해 운영해오고 있으며, 이번에 국내에 이어 IT, 가전, 자동차부품 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중국 광동성에도 화남 테크센터를 개설했다.

테크센터는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 산하의 TS&D(Technical Service & Development) 전문 조직으로, 고객에게 발생한 문제점을 해결하는 A/S(애프터서비스) 차원을 넘어 고객사의 제품 개발에서부터 품질 개선, 생산성 향상, 설비 개조에 이르기까지 A/S와 B/S(비포서비스)를 아우르는 토털 솔루션을 제공해 LG화학 기초소재분야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고객 대응 시간은 절반으로 줄이고, 연구인력은 두 배로 확대

LG화학은 지난 해 전체 매출 중 40%가 넘는 약 10조원을 중국에서 올렸으며, 2013년부터는 국가별 매출규모에서도 중국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렇게 중국이 최대 시장으로 부상함에 따라 현지 고객사들의 요구사항도 다양해지고 대응 속도 향상에 대한 요구도 꾸준히 증가해 왔다.

이러한 가운데 LG화학은 이번 화남 테크센터 설립으로 중국 내에서도 현지 고객사에 대한 신속하고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현지 고객 대응 시간은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대폭 단축되고, 신규 고객 확보 및 기존 고객사의 신용도 제품 개발 지원 등을 통한 제품 판매량도 연간 20만톤에서 30만톤으로 50%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지 고객사에 응용기술을 전수하고 신제품 공동 개발에도 나서는 등 차별화된 Total Package 기술 서비스를 제공해 중국 내에서 모든 고객 서비스를 가능케 하는 ‘현지 완결형 TS&D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또한, LG화학은 이번 화남 테크센터 설립을 계기로 중국 전역을 커버할 수 있는 고객 서비스 망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인 설비 투자는 물론 연구인력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해 말 60여명이었던 중국 전체 연구인력은 이번 테크센터 개소로 100여명으로 늘었으며, 내년에는 이보다 20% 늘어난 120여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은 “이번 화남 테크센터 설립으로 중국 현지 고객사들이 안고 있는 기술적 문제를 더욱 정확하게 진단하고 신속하게 해결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화남 테크센터는 중국 현지에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고객사에게 한 발 앞선 첨단 기술서비스와 진정한 가치를 제공하고 중국 시장을 선도하는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1995년 국내 화학업계 최초로 중국 천진에 PVC생산 법인을 설립한 이래 현재까지 중국지주회사 포함, 총 13개의 중국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LG화학 홍보팀
    송충섭 차장
    02-3773-7151
    Email 보내기
LG화학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LG화학 홍보팀
송충섭 차장
02-3773-7151
Email 보내기

14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 위치한 LG화학 화남 테크센터 개소식 모습 (사진제공: LG화학)
14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 위치한 LG화학 화남 테크센터 개소식 모습
(사진제공: LG화학)
300x186
480x298
1180x733
  • 14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 위치한 LG화학 화남 테크센터 개소식 모습 (사진제공: LG화학)
  •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 위치한 LG화학 화남 테크센터 전경 (사진제공: LG화학)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산업  화학  설립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