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북스 Logo
2015-10-16 09:00
다산북스, ‘새벽에 혼자 읽는 주역인문학’ 출간
  • 아인슈타인은 주역을 ‘에센스 중에 에센스’라고 말할 정도
    공자는 ‘가죽 끈이 세 번 끊어지도록’ 주역을 읽어
    정약용은 힘든 유배 생활 중에도 수년에 걸쳐 주역에 대한 저서를 남겨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0월 16일 -- 다산북스에서 세상에서 가장 쉬운 주역 공부 책 ‘새벽에 혼자 읽는 주역인문학’을 출간했다.

한국 최고의 주역 전문가 초운 김승호 선생이 주역에 대한 책을 펴내 화제를 얻고 있다. 다산북스에서 출간된 ‘새벽에 혼자 읽는 주역인문학’이 바로 그것으로, ‘세상에서 가장 쉬운 주역 공부’ 책이다.

사실 주역은 오랫동안 최고의 경전으로 칭송되며 수많은 학자들이 연구해왔다. 하지만 보통 사람들에게 주역은 운세를 보는 책이라거나 읽기 어려운 한문으로 가득한 경전이라고 생각될 뿐이다. 하지만 공자는 ‘가죽 끈이 세 번 끊어지도록’ 주역을 읽었으며, 노자 역시 주요한 사상을 주역에서 빌려왔다.

또한 다산 정약용은 힘든 유배 생활 중에도 수년에 걸쳐 주역에 대한 저서를 남겼다. 서양의 아인슈타인부터 융까지 최고의 지성들 역시 하나같이 ‘주역’에 심취했다. 최고의 지성들이 주역을 공부한 이유는 주역이 세상의 변화와 세상이 움직이는 이치를 알려주는 지혜의 보고(寶庫)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주역을 공부해야 한다.

그런데 주역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려워한다. 왜냐하면 주역은 한문으로, 그것도 중국인조차 알기 힘든 고대 한문으로 쓰여 있기 때문이다. 또한 괘상 역시 암호처럼 보여 더더욱 어렵게 느껴진다. 이렇게 주역에 대해 어려워하는 사람들을 위해 ‘새벽에 혼자 읽는 주역인문학’에서 김승호 선생은 괘상을 한문으로 설명하지 않고 하나씩 풀어 이야기했다. 김승호 선생에 따르면 팔괘만 제대로 알면 주역을 쉽게 공부할 수 있다.

이렇게 쉬운 주역을 우리는 왜 그동안 이해하지 못했을까? 김승호 선생에 따르면 그 이유는 괘상을 직접 연구하지 않고 한문의 번역에만 매달렸기 때문이다. 주역의 괘상은 상식적인 범위 내에서 충분히 이해할 수 있고, 괘상만 알면 바로 해석할 수 있는 것이 주역이라고 저자는 이야기한다. 즉, 괘상을 통해 세상을 분류하고 분석하는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주역에 대한 이해가 저절로 이루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주역은 의학, 음악, 과학, 심리학, 군사학 등 어느 곳에도 활용할 수 있다. 그 이유는 주역이 무수히 많은 교훈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주역에서 최고의 지혜를 배우는 한편, 그것에서 얻어지는 교훈을 인생에 적극 도입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우리가 주역을 공부하는 보람이고 즐거움이 되기 때문이다.

‘새벽에 혼자 읽는 주역인문학’으로 주역 공부를 시작하면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몸과 마음의 중심을 지켜내며, 변화에 끌려다니기보다 변화를 주도하고, 만물의 뜻을 인생에 적용할 수 있게 된다.
  • 언론 연락처
  • (주)다산북스
    미디어홍보팀
    팀장 정명찬
    070-7606-7420
    Email 보내기
다산북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주)다산북스
미디어홍보팀
팀장 정명찬
070-7606-7420
Email 보내기

새벽에 혼자 읽는 주역인문학 (사진제공: 다산북스)
새벽에 혼자 읽는 주역인문학
(사진제공: 다산북스)
207x300
330x480
1748x2539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출판  신상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