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ogo
2015-11-10 10:00
LG전자, 전기료·무게·소음 모두 낮춘 칠러 출시
  • 윤활유 쓰지 않는 무급유 방식의 인버터 터보 칠러 라인업 확대
    독자 개발한 빌딩 에너지 관리 솔루션 ‘비컨’과 연동
    에너지 사용량과 실내 쾌적도를 자동으로 예측해 효율적인 설비 제어 가능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1월 10일 -- LG전자(066570, www.lge.co.kr)가 마그네틱 베어링 방식의 ‘무급유 인버터 터보 칠러’를 출시했다. 기존 제품에 비해 전기료, 무게, 소음 등을 낮췄다.

LG전자는 지난 3월 ‘무급유(Oil Free) 인버터 터보 칠러’를 가스 베어링 방식으로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데 이어, 이번에는 마그네틱 베어링 방식의 ‘무급유 인버터 터보 칠러’도 내놨다.

가스 베어링 방식은 컴프레서 내부의 모터 회전축을 지탱하기 위해 기존까지 사용하던 윤활유 대신 냉매가스를 사용하고, 마그네틱 베어링 방식은 전류가 만드는 전자기력을 사용한다.

이로써 LG전자는 100RT(Refrigeration Ton; 냉동용량 단위)부터 900RT에 이르는 무급유 인버터 터보 칠러 라인업을 확보했다. 100~300RT (Refrigerator Ton) 용량 제품은 가스 베어링 방식, 350~900RT의 대용량은 마그네틱 베어링 방식을 각각 적용했다. 1RT는 약 33m2 크기의 공간을 냉방할 수 있는 용량이다.

마그네틱 베어링 방식은 윤활유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컴프레서 구조를 보다 단순화해 기존 제품 대비 무게는 29% 이상 줄이고, 소음은 68데시벨(dB)까지 낮췄다. 연간 유지비도 기존 제품 대비 최대 27%까지 줄였다.

신제품은 LG전자의 빌딩 에너지 관리솔루션 ‘비컨(BECON: Building Energy Control)’과 연동해 건물의 에너지 사용량과 실내 쾌적도를 자동 예측해 설비를 효율적으로 제어하고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게 해준다.

터보 칠러는 물을 차갑게 해서 냉방을 하는 제품으로, 호텔, 병원, 학교 등 대형 건물은 물론 실내온도를 정밀하게 제어해야 하는 산업시설에 적합하다.

LG전자 박영수 칠러BD(Business Division)담당은 “차별화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다양한 칠러 제품을 출시해 국내외 공조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언론 연락처
  • LG전자
    홍보팀
    02-3777-3630
LG전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LG전자
홍보팀
02-3777-3630

마그네틱 베어링 방식을 적용한 LG전자 무급유 인버터 터보 칠러 제품 (사진제공: LG전자)
마그네틱 베어링 방식을 적용한 LG전자 무급유 인버터 터보 칠러 제품
(사진제공: LG전자)
300x200
480x320
3000x200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전자  신상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