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SSK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단 Logo
2015-11-11 13:30
국내 여객선 안심수준 진단 결과 발표…‘국내 여객선의 안심수준은 36.7점, 매우 심각’
  • 여객선 사고 후 사후 처리(후속조치와 책임소재 규명 등)에 대한 염려와 불신이 매우 높은 상황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1월 11일 -- 세월호 사건 이후 국내 여객선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안전을 위한 다차원적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음에도 여객선 이용에 대한 국민의 염려와 불신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의 다양한 노력이 국민의 ‘안전’(安全, safety)을 넘어 ‘안심’(安心, relief)을 이끌어내기에는 여전히 역부족인 상황이다.

이에 성균관대 SSK위험커뮤니케이션연구단(단장 송해룡 교수, 이하 위험컴연구단)과 ㈜포커스컴퍼니(대표이사 최정숙)에서는 여객선 이용에 대한 국민의 안심수준을 측정하고자, 국내에 거주하는 만 20세 이상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신뢰수준 95.0%에서 표본오차 ±3.10%p)

◇국내 여객선 이용에 대한 국민의 안심수준은 36.7점, 매우 심각한 수준

국내 여객선의 안심지수는 100점 만점을 기준, 36.7점으로 매우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33.4점)이 ‘남성’(39.9점)보다 여객선 안심지수가 낮게 나타났고, 연령별로는 ‘30대’(35.7점)가 ‘20대’(37.3점), ‘40대’(36.1점), ‘50대’(37.8점)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안심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여객선 안심지수를 기획한 위험컴연구단 김원제 책임연구원은 “국내 여객선 안심수준이 40점 이하라는 점은 충격적 결과로 우리 국민이 세월호 사건의 트라우마에서 완전하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여객선 안전에 대한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불신과 염려가 여전히 높은 수준임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해석했다. 또한 “여객선 안전을 위한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이 ‘안전’을 넘어 ‘안심’을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여객선 안전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그대로 보여주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국가적 차원의 후속조치와 책임소재 규명 등 사후 처리에 높은 불신 드러내

안심지수 결과에 대해 사전, 대응, 사후 차원으로 구분하여 살펴보면, 평소 안전-안심 관련 사전관리가 잘 되고 있다는 점수가 36.7점, (사건 사고 발생시) 대응 차원의 안심지수는 37.4점으로 나타난 반면에 사후 차원의 안심지수는 34.6점으로 나타나 사전 차원과 대응 차원에 비해 사후 차원이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되었다. 특히 사후 차원 안심지수 중 ‘사고발생 시 국가적 차원의 후속조치’(33.7점)와 ‘책임소재 규명’(34.9점)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안심지수를 설계하고 현장조사를 총괄한 ㈜포커스컴퍼니 현군택 전무는 “사전, 대응, 사후 차원 관련 모든 안심지수가 100점 만점 기준 중 30점대 중후반에 그친 정도는 세월호 사건 이후 국민의 해상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정부가 취한 일련의 해상 안전조치들에 대해 국민이 안심하는 단계로까지 나아가지 못하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하면서 “특히 사후 차원에서 ‘국가적 차원의 후속조치’나 ‘책임소재 규명’에 대한 안심지수가 낮게 나타난 점은 사후 처리에 대한 국민의 높은 불신을 그대로 드러낸 결과”라고 평가했다.

조사 실사를 진행한 ㈜포커스컴퍼니 정종민 팀장은 안심지수를 구성하는 요인들과 관련하여 “사전 차원(평소)의 경우, 여객선 사고발생 우려수준이 높고, 안전조치에 대한 기대감은 낮게 나타나 여객선 안전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대응 차원(사건 사고 발생 시)의 경우에 정보제공 수준과 사고대응 전문성이 낮게 나타나 여객선 안전에 대한 국민의 기대치가 높지 않음을 시사한다”고 풀이했다. 마지막 사후 차원의 경우, “국가적 차원의 후속조치와 책임소재 규명에 대해 상대적으로 낮은 기대치를 보였다는 점에서 전반적으로 사후조치에 대한 높은 염려와 불신을 보여준 것”이라고 해석했다.

◇국가적 차원의 후속조치, 책임소재 규명에 대한 정부의 높은 의지 보여줘야

국내 여객선 안심 수준이 매우 낮게 나타난 결과에 대해 위험컴연구단 김찬원 전임연구원은 “국민의 여객선 안심수준이 매우 낮게 나타났는데, 이는 세월호 사건으로 인한 충격이 아직도 지속되고 있음을 뜻하는 것”이라고 해석하면서 “정부의 해상안전을 위한 일련의 조치들이 국민의 안심 수준을 높이는데 역부족이며, 여객선 안전에 대한 국민의 높은 불신을 반영하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에 “국가적 차원의 후속조치와 더불어 책임소재 규명에 대한 정부의 높은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하고, “정부의 여객선 사고재발에 대한 안전조치를 강화함으로서 일차적으로 국민들의 불신을 해소하고, 여객선 이용에 대한 안심수준을 높일 수 있는 위험커뮤니케이션 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언하였다.

금번 실시된 ‘국내 여객선의 안심수준 진단’은 ‘2015년 한국인의 안심수준 진단’ 조사에 이은 4차 기획조사(1차 기획조사 ; 항공사의 안심수준 진단, 2차 기획조사 ; 국내 놀이공원 안심수준 진단, 3차 기획조사 ; 국내 학교급식의 안심수준 진단)로서 향후 국민 생활과 연관성이 높은 시설 및 서비스를 대상으로 안심진단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해당 자료 및 보고서는 성균관대 SSK 위험커뮤니케이션연구단(http://shb.skku.edu/riskcomm/index.jsp) 및 (주)포커스컴퍼니(www.focuscompany.co.kr) 홈페이지에서 자유롭게 다운 받아 이용할 수 있다.

성균관대 SSK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단 소개
성균관대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팀(SSK-RCC)은 ‘위험커뮤니케이션’을 핵심 화두로 삼아 연구노하우를 축적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팀은 한국 사회의 위험과 관련한 다양한 학술적 성과를 달성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그동안의 연구 성과와 지식을 더욱 심화·발전시켜 대한민국의 ‘안심사회’ 구현을 위한 실천적 전략을 탐색하기 위해 지속적인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성균관대 SSK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단
    연구팀
    고두희
    02-322-6538
    Email 보내기
성균관대 SSK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단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성균관대 SSK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단
연구팀
고두희
02-322-6538
Email 보내기

국내 여객선의 안심수준 진단 (사진제공: 성균관대 SSK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단)
국내 여객선의 안심수준 진단
(사진제공: 성균관대 SSK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단)
300x177
480x282
780x459
  • 국내 여객선의 안심수준 진단 (사진제공: 성균관대 SSK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단)
  • 성별 국내 여객선의 안심수준 (사진제공: 성균관대 SSK 위험커뮤니케이션 연구단)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물류/교통  해운  사회  재난/안전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