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Logo
2015-11-29 09:35
GS샵,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체험
  • 보육교사 200명, 신생아 살리기에 나선다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1월 29일 -- 아이들과 가장 가까이에서 일해온 보육교사 200명이 개발도상국 신생아를 살리는 데 나섰다.
 
GS샵과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28일(토) 푸르니보육지원재단 소속 보육교사 200명과 함께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 체험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GS샵과 푸르니보육지원재단, 세이브더칠드런이 함께하는 모자뜨는 날’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날 행사는 푸르니보육지원 재단의 컨퍼런스 ‘아이들의 미래를 그리다’ 중의 한가지 활동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보육교사들은 캠페인의 의미와 뜨개질을 익힌 후 직접 미니 모자를 만들었다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은 2007년부터 시작된 참여형 기부 캠페인이다. 사망률이 높은 개발도상국의 신생아를 돕기 위해 시작된 이 캠페인은 후원자가 직접 만든 털모자를 이용해 아기의 체온을 보호함으로써 생존율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GS홈쇼핑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GS SHOP
홍보팀
강지성
02-2007-4479
Email 보내기

11월 28일(토) 인천 송도에 위치한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푸르니보육지원재단의 보육교사 200명이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을 체험하고 있다. 캠페인의 수익금 전액은 5세 미만 영유아와 임산부에게 필요한 약품을 제공하고 보건 인력을 훈련하는 등 해외보건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사진제공: GS홈쇼핑)
11월 28일(토) 인천 송도에 위치한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푸르니보육지원재단의 보육교사 200명이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을 체험하고 있다. 캠페인의 수익금 전액은 5세 미만 영유아와 임산부에게 필요한 약품을 제공하고 보건 인력을 훈련하는 등 해외보건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사진제공: GS홈쇼핑)
300x167
480x267
950x528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유통  전자상거래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