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 Logo
2015-12-09 08:26
청일문학사 대표 이재천 시인, 9번째 시집 ‘변방을 노래하는 새’ 출간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2월 09일 -- 《한울문학》을 통해 등단한 바가 있고 개인적으로는 활발한 시 창작과 더불어 청일문학사를 창립해 《청일문학》(종합문예지) 발간과 신인 배출, 문학회 활동 등 열정적으로 문인의 길을 걷고 있는 청호 이재천 시인이 한국문학방송(출판부)에서 아홉 번째 시집 《변방을 노래하는 새》를 전자책으로 출간했다.

◇이재천 시인은 책머리글 <시인의 말>에서

"시간은 끝없이 흘러갑니다. 행복해하던 가을도 어느덧 낙엽 지는 계절의 스산함을 안고 왔네요. 또 어찌하다 보면 순식간에 올해가 안녕하겠지요. 며칠 지나면 달랑 한 장 남아있을 달력엔 외로움이 또 한 번 우리 가슴을 흔들어 놓을 거예요. 희로애락 속에서 우리가 살아온 길을 돌아보면 무슨 색으로 칠해져 있을런지요. 기쁨도 슬픔도 글로 표현하고 살아가는 일상을 글 속에 표현하려고 애썼답니다.

삶의 고뇌를 이야기하기도 했고 사랑의 달고 쓴 표정도 지어 보고 그렇게 이번이 아홉 번째 시집으로 자식이 세상에 태어나듯 조심스럽게 내어 놓아 봅니다. 글 쓴다고 첫 창작시를 쓴 것이 엊그제 같은데 돌아보니 강산이 벌써 네 번 바뀐 시간! 시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그냥 쓰는 것이 좋아서 끄적거리던 젊은 시절이 내 머릿속에서는 엊그제인데 세월은 벌써 초로(初老)의 회색으로 칠 해 버렸습니다.

아무것도 내놓을 것도 없이 오로지 순수한 바람 한 점으로 남고 싶은 자신! 회색보다는 깨끗한 백색이나 투명이었다면 좋았겠다 싶었지만, 인생은 그리 녹녹 한 것이 아니었음을.

제 글에 여러 독자님의 성원이 있었기에 오늘날까지 손끝에서는 누에가 실을 뽑듯 시(詩)라는 글을 한 편씩 창작해 내고 글이 탄생 될 때마다 독자님들께 선보이고 싶은 충동을 누를 길이 없어서 팬클럽 밴드에 속속 올려놓고 있습니다."라고, 출간에 임했던 그의 속마음을 털어놓고 있다.

이번 시집의 표제시가 된 <변방을 노래하는 새>를 잠시 읽어보기로 하자.

힘 잃은 새는
세상 모든 맑음을 머금고
나그네처럼 스쳐 가는
허무를 노래하다

울적해 하지 말자
서러워하지 말자
길고 짧은 것은 생각차이
오늘을 사랑하고 살자

한 마리 새가 되어
이 세상 노래하다
흔적없이 떠나더라도
누군가는 그 노래 기억하리.
- <변방을 노래하는 새> 전문

이재천 시인은 충남 보령 출생으로, 한성대학교 시창작교육과정을 수료하였고 《한울문학》을 통해 등단했다. 근년에는 청일문학사를 세워 종합문예지인 《청일문학》을 발간하고 있으며 청호문예대학장도 맡고 있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회원이기도 하며 <보고픈 사람아> 외 다수의 작사(가요)를 하여 가요음반 <가슴詩린 발라드 2집> (공동집) 등을 내놓기도 했다. 저서로, 종이책 시집 《그리움은 바람처럼 밀려오고》, 《가슴으로 전하는 작은 이야기》, 《사랑의 메아리》, 《가을 품은 아침》, 《내 삶의 쉼표》, 전자책 시집 《행복하냐》, 《네 모습 예쁘다》, 《그리움은 별이 되어》 등이 있다.

- 시집 차례 -

시인의 말
제1부 울긴 왜 울어삐에로

변방을 노래하는 새
가을 끝의 노래
다 가지고 가렴아
가는 널 잡을 수 없어
창 넓은 까페에서
널 그리는 마음 아니?
철 잃은 개나리
바람 앞의 낙엽
다시 한 번 그대 품에
먼 듯 가까운 사람
산골 밤 이야기
민달팽이의 가을
울긴 왜 울어

제2부 고운 그대 두 눈
가을에 취하다
사랑아 내 사랑아
멀리 가버린 아픔
가을이라는 사랑
사랑의 향기
나의 가을아
눈물 바람
가슴 아린 가을밤
청일의 출발
국립중앙도서관에서
혼자인 외로움
나 혼자인 거 같아
코스모스 연정
가슴에 한 점 아픔
고운 그대 두 눈

제3부 여기까지 왔으니
소중한 말 한마디
가슴으로 안은 새벽
가을바람
여기까지 왔으니
세월이 유수라
나의 친구들
혼자가 아니야
돌아오는 발걸음
가을날의 소나타
가을의 아침
말을 잊었나
그리움이라는 조각배
널 그리워 한다
식어버린 태양
웃으며 살자
가슴이 아프다

제4부 몸살에 가슴 뛰다
아침 여는 소리
허무와 허전함 사이
내 것 아님으로
멀리 떠나간 순수
한 번 웃어보렴
별 바라기
야속한 임이여
변치 않는 사랑이어라
지인을 만나다
한가위 비는 소원
사랑하는 내 사람아
고독한 달밤에 홀로
한가위 노래
몸살에 가슴 뛰다
네가 너무 보고 싶어
그리운 모습

제5부 멀리서 손짓하는 너
저기 하늘 아래
갈 곳은 어디인가
그대는 누구입니까
가을비 소나타
가을비야 오든 말든
더 깊은 곳으로
계곡에 앉아서
임의 손짓
밤새 그리던 그리움
당신은 내 가슴의 별
조용히 살고 싶어
외로운 가을 앞에
하얀 그리움
침묵의 시간
멀리서 손짓하는 너
널브러진 고행의 하루

[96쪽. 정가 5천원(전자책)]

이 책은 http://contentsmall.kr/contents/index.html?no=937 에서 바로 구매 및 열람이 가능하다.

전자책 미리보기는 http://ebooks.dsb.kr/ecatalog.php?Dir=473d5e148320 에서 가능하다.

한국문학방송 소개
한국문학방송은 문학전문 포털이자 전자책 전문 출판사이다. 2015년 12월 현재 560여 종의 전자책과 140여 종의 종이책을 출판하였다. 전자책 판매시 서점수수료 제외후의 금액 기준 80%를 인세로 지급하며 매달 현금으로 지급(정산)한다. 2012년 중반(전자책 사업 초기)~2015년 12월 현재까지 150여 명의 작가에게 총 3천여 만의 인세를 지급하였다.
  • 언론 연락처
  • 한국문학방송
    안재동 주간
    02-6735-8945
    Email 보내기
한국문학방송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국문학방송
안재동 주간
02-6735-8945
Email 보내기

이재천 시인(좌측) (사진제공: 한국문학방송)
이재천 시인(좌측)
(사진제공: 한국문학방송)
182x300
291x480
370x61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출판  미디어  신문/잡지  신상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