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Logo
2015-12-09 08:55
SK텔레콤 & 노키아, IoT용 협대역LTE 기술 개발 MOU 체결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2월 09일 --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업체인 노키아(NOKIA, CEO 라지브 수리, Rajeev Suri)와 LTE 네트워크 기반의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기술인 ‘NB(Narrow Band)-IoT’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위한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SK텔레콤과 노키아가 공동 개발할 ‘NB-IoT’는 기존 LTE 네트워크에서 통신이 10MHz 또는 20MHz의 넓은 주파수 대역에서 이뤄지는 것과 달리 1/10 수준인 0.2MHz의 ‘좁은 대역(협대역)’을 이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좁은 대역에서 사물(Thing)과 기지국간을 오가는 수 킬로바이트(KB) 수준의저용량 데이터를 저전력으로 송수신해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기술로, 기존에 구축된 LTE 네트워크에서 장비 업그레이드를 통해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SK텔레콤과 노키아는 내년 상반기 중 핵심 기술의 개발 및 시험용 장비 개발을 진행해, 현재 국제 이동통신 표준화 단체인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의 ‘NB-IoT’ 기술 표준화 작업*을 선도할 계획이다.

※ NB-IoT는 3GPP에서 정한 LTE의 마지막 기술 규격인 ‘LTE-A Pro’의 핵심기술 가운데 하나로 고려되고 있음

양사는 ‘NB-IoT’를 미아방지나 반려동물, 물류 등의 위치추적용 기기나 수도·가스 검침 같은 데이터 수집용 기기 등 저용량 데이터를 주고 받는 곳에 적용할 계획이다.

노키아 코리아의 앤드류 코프(Andrew Cope) 대표는 “’NB-IoT’는 5G 시대의 IoT서비스를 위한 핵심 기술로, 이번 SK 텔레콤과의 공동 연구 및 개발을 통해 사물 인터넷의 기준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SK 텔레콤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사물 인터넷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노키아와 함께 개발하는 IoT 기술인 ‘NB-IoT’는 초저용량의 데이터를 저전력으로 주고 받아야 하는 대부분의 사물인터넷 기기에 적용 가능해 향후 활용도가 높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사물인터넷 시대에 필요한 각종 기술의 선제적인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사는 ‘NB-IoT’에 앞서 지난 10월 또 다른 LTE 네트워크 기반 사물인터넷 기술인 ‘MTC(Machine Type Communication)’를 공동 개발해 시연하는 등 LTE 기반 사물인터넷 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국제 표준 기술인 ‘MTC’는 초저용량 사물인터넷 서비스에 활용 가능한 ‘NB-IoT’와 달리 수 메가바이트(MB) 데이터 용량까지 전송 가능한 기술로, 영상 감시나 교통 관제 등 상대적으로 데이터 사용이 많은 서비스에 활용될 전망이다.
  • 언론 연락처
  • SK텔레콤
    홍보실
    02-6100-3837
SK텔레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SK텔레콤
홍보실
02-6100-3837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통신  제휴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