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Logo
2015-12-28 09:00
LG유플러스, 한진해운신항만에 세계 최초 LTE 기업전용망 구축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2월 28일 -- 기업들이 보안 걱정 없이 빠른 속도의 무선 통신 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서비스를 통해업무 효율 향상은 물론 다양한 산업 IoT 솔루션 도입이 활발히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는 부산 신항(창원시 진해구)에 위치한 한진해운신항만의 터미널 운영 시스템(TOS)에 LTE 기업전용망(Private LTE)서비스인 ‘LTE 고객전용망’*을 구축했다고 28일 밝혔다. *’LTE 고객전용망’은 LG유플러스 LTE 기업전용망 서비스의 상품명

LG유플러스 ‘LTE 고객전용망’은 일반 LTE망과 기업의 내부망을 분리시켜 LTE 기지국에서 발생하는 트래픽을 직접 기업 내부망으로 바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노키아의 LBO(Local Break Out) 솔루션을 기지국에 도입하여 LTE 네트워크를 사설망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업용 서비스이다.

이를 이용하면 LG유플러스의 빠르고 안정적인 LTE 통신을 이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기존 일반 LTE망을 통하지 않기 때문에 업무 데이터 유출 위험을 차단할 수 있어 보안성 확보가 가능하다.

기존처럼 와이파이(Wi-Fi)를 이용할 경우에는 통신 범위에 따라 많은 무선 AP를 구축해야 하며, 이용자의 위치에 따라 계속 AP를 변경해야 하는 등 원활한 통신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반해 LG유플러스 ‘LTE 고객전용망’을 하면, LTE 기지국을 통해 음영지역 없이 고품질의 무선 통신 환경을 누릴 수 있다. 또 무선 AP 구축비용이나 유지보수 비용도 필요 없어 운영 비용 절감 효과도 크다.

LG유플러스와 함께 업계에서 세계 최초로 터미널 운영 시스템에 ‘LTE 고객전용망’을 구축한 한진해운신항만은 현재 관내 120 여대의 컨테이너 운반차량에 LG유플러스 LTE 라우터를 탑재해 운영 중이다.

관제실에서 차량에 탑재 된 시스템으로 화물 운반 지시(Order)를 하고, 이를 수신한 작업자는 좌표를 확인해 정확한 위치로 화물을 운반할 수 있다. 기존 이 시스템을 와이파이 환경에서 사용했을 때에는 컨테이너 높이에 따른 음영구역 발생 및 무선 AP간 잦은 로밍 발생으로 통신 끊김이 있었지만, LTE를 이용함에 따라 끊김 없이 실시간 처리가 돼, 업무효율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진해운신항만은 기존 50 여대의 무선 AP를 더 이상 운영하거나 확장할 필요 없어 운영 비용도 대폭 절감했다.

LG유플러스의 ‘LTE 고객전용망’ 서비스는 스마트폰, 패드, 웨어러블 기기에도 적용 가능하며, 이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산업 IoT 솔루션도 선보일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권준혁 Industrial IoT담당 상무는 “산업 IoT 솔루션의 경우 보안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기에, 우수한 품질의 LG유플러스 LTE 네트워크를 사설망으로 이용할 수 있는 ‘LTE 고객전용망’이 필수적”이라며 “향후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산업 IoT 솔루션을 통해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선진화된 첨단 터미널로 동북아 중추 터미널 역할을 하고 있는 한진해운신항만은 업계 최초로 LG유플러스와 함께 지난 6월부터 ‘LTE 고객전용망’ 구축을 시작해 11월부터 운영 중이다.
LG유플러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LG U+
홍보팀
070-4080-2122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통신  수주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