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오름 Logo
2015-12-29 09:00
김외기 음반산업협회 부회장, 연제협 회장 출마 선언
  • 죽어가는 연제협 반드시 살리고자 노력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2월 29일 -- 제9대 한국 연예제작자협회의 신임 회장 후보로 계속 거론되었던 김외기 현 음반산업협회 부회장이 29일 회장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외기 부회장은 이날 “제작자들의 권익을 위해 지난 8년간 연제협 이사로 일하면서 즉시 실천할 수 있는 정책만을 꾸준하게 연구해 왔다”며 다른 후보자들의 말뿐인 공약과는 완전 차별화된 의지를 내보였다.
 
김외기 후보는 오늘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의 연제협은 현회장의 실정과 부정부패 등으로 사실상 아무것도 할 수 없는 혼수상태의 코마 환자라고 할 수 있다”며 이런 위기의 연제협을 살릴 수 있는 3가지 응급솔루션을 제시하며 정책 홍보에 힘을 쏟는 모습을 보였다.

김외기 후보는 의사가 응급환자를 살릴 수 있는 시간인 골든타임을 언급하며 “지금이 연제협이 살아 날 수 있는 마지막 시간이다”라며 “즉각 실천할 수 있는 3대 공약으로 첫째, 무조건 돈을 벌 수 있는 제작자 수익 창출, 둘째, 원로회원부터 젊은회원까지 공정한 기회 제공, 셋째, 힘있는 가족공동체로의 도약 원년이 바로 그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출마에 대해 연제협의 젊은회원 모임에서는 연제협은 전통적으로 원로들의 입김이 센 편이고, 현 회장 및 집행부들에게는 개혁이나 도전같은 키워드를 기대하기가 전혀 불가능했는데 김외기 후보의 출마는 무척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음저협 같은 경우 윤명선이란 젊은 회장 체제의 출범으로 인해 오랜 관행과 문제점들을 다 깨부수고 정말 좋은 협회가 되어간다며 내심 부러워만 했었는데 이제 우리 연제협도 그런 희망찬 기대를 가질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특히 김외기 후보가 내세우는 연제협의 3대 응급솔루션은 단순히 공약이 아니라 이미 실천되고 있는 공약이라는 것을 강조하며 앞으로 하겠다가 아닌 이미 실천되고 있다는 것을 연제협 솔루션 사이트(kepasolution.co.kr)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외기 후보는 이번 선거를 백의종군이라는 극한 표현을 사용하면서 “회장이 되면 기존 회장이 가진 기득권인 판공비, 차량 등 모든 것을 내려 놓겠다”며 “중임이 가능한 현회장직을 나부터 단임제로 바꿔서 원활하게 세대교체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번 선거는 투명하고 공정한 선거를 위해 금권선거 및 향응제공을 일체 하지 않고, 다른 모든 후보들도 부정행위가 있을 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정선거에 대한 다짐을 밝혔다.

한편 김외기 후보는 서인기획, 혜성미디어, 같은생각 대표 등을 거치면서 김건모, 김종국, 백지영, 솔리드, 윤도현 등의 음반을 제작 기획했으며 코스닥상장사인 디지털퍼스트의 CEO로 전문 경영가로서의 경력을 쌓은 바 있다.
  • 언론 연락처
  • 해오름 엔터테인먼트
    홍보팀
    최민준 이사
    0505-370-8090
    Email 보내기
해오름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해오름 엔터테인먼트
홍보팀
최민준 이사
0505-370-8090
Email 보내기

김외기 연제협 회장후보 출마자 (사진제공: 해오름)
김외기 연제협 회장후보 출마자
(사진제공: 해오름)
269x300
431x480
1631x1818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연예인  음악  선언/의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