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Logo
2016-01-04 00:00
충남연구원, “유부도 등 멸종위기 철새 서식지 보전 정책 필요”
  • 세계 8대 생태관광 적지 선정 등 국제적 관심도 급증
    지자체를 넘어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정책 펼쳐야
공주--(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04일 -- 매년 충남 서해안으로 날아드는 철새의 서식지 보전 정책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4일 충남연구원이 제작한 ‘세계적으로 보전해야 할 충남의 주요 철새’ 인포그래픽에 따르면 충남 천수만과 금강하구는 겨울 철새의 주요 서식지이며, 서천 유부도와 장항갯벌은 ‘도요물떼새’의 국내 최대 서식지라며 이처럼 충남이 철새가 많은 이유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의 중간기착지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포그래픽 제작에 참여한 충남연구원 정옥식 박사는 “특히 충남 서천 유부도는 멸종위기종 20여종이 서식하고 전세계 생존 개체수 1% 이상 9종이 도래하는 등 국제적으로 중요한 서식지로 지정되어 있지만, 아직 뚜렷한 보전 정책이 마련되어 있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유부도는 국제조류보호연합(BirdLife International)이 지정한 동아시아-대양주 이동 경로상 가장 중요한 11곳 중 하나이며, 세계관광기구(UN WTO)가 정한 세계 8대 생태관광 적지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정 박사는 “매년 유부도 현장탐사에서 극심한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넓적부리도요(전세계 600마리)가 지속적으로 관찰되고 있다”며 “앞으로 유부도는 국제기금조성을 통한 보전사업과 생태관광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인 만큼, 지자체 차원을 넘어 중앙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유부도의 생태·관광 가치를 담은 정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천수만, 장항해안, 유부도, 금강하구 등 충남 도내 주요 서식지에는 넓적부리도요, 청다리도요사촌, 붉은어깨도요, 저어새, 황새, 알락꼬리마도요 등 다양한 멸종위기 철새들이 매년 발견되고 있다.

충남연구원 소개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하여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분석, 연구활동을 통하여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특히 2015년은 개원 2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발전’을 뺀 충남연구원으로 명칭도 바꾸었다. 충남연구원은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재)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Email 보내기
충남연구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재)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Email 보내기

충남연구원이 4일 제작한 세계적으로 보전해야 할 충남의 주요 철새 인포그래픽 (사진제공: 충남연구원)
충남연구원이 4일 제작한 세계적으로 보전해야 할 충남의 주요 철새 인포그래픽
(사진제공: 충남연구원)
300x214
480x342
2000x1426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조사연구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