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청 Logo
2016-01-03 12:02
서울시, 특별보호대책으로 한파로부터 거리 노숙인 지킨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03일 -- 정신질환 문제로 2005년부터 서울역 등에서 노숙을 하며 지내던 최○○(여, 60세)씨는 이번 겨울철부터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여성노숙인 응급 보호시설에서 지내게 되었다. 상담을 통해 여성 노숙인 응급보호시설을 안내받고, 12월 24일 시설입소를 결정했다.

서울시는 한파로부터 거리 노숙인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여성전용 응급보호시설, ▴응급잠자리, ▴24시간 위기대응콜센터, ▴거리상담반 운영 등으로 구성된 겨울철 거리노숙인 특별보호대책을 추진하고, 오는 3월까지 상시 가동한다고 밝혔다.

특히 서대문구에 15명 규모로 운영하고 있는 여성노숙인 전용 응급보호 시설을 ’16. 1월부터는 최대 35명까지 보호할 수 있는 규모의 여성 노숙인 전용 일시보호시설로 확대 운영한다.

또한 최씨와 같이 정신질환 문제가 있는 여성의 경우 시설에서 보호하는 동안 상담을 통해 치료와 노숙인 자활시설 또는 재활시설 입소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고령 및 중증질환자들의 경우 따로 목록(현재 81명)을 만들어 치료나 주거지원 등을 우선지원하고, 거리생활을 고집할 경우 상담원 거리상담시 집중관리하거나 9개 시립병원 의료진 40명이 매월 1회 서울역 등에 나가 취약계층 현장진료를 하는 ‘나눔진료봉사단’에 연계하여 의료상담을 받게 하는 등 위급상황을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서울시는 현재 총 42개 노숙인 시설과, 서울역·영등포역 인근의 응급대피소, 무료 급식소등을 활용한 응급구호방, 고시원과 쪽방 등을 활용한 응급쪽방 100개 등을 연계하여 ‘응급잠자리’를 상시 제공한다.

시는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는 야간·심야시간대에 총 1,300여 명의 거리노숙인을 보호할 수 있도록 응급잠자리를 가동하고 있으며, 12월 일시보호시설, 겨울철 ‘응급구호방’ 및 ‘응급쪽방’에 980명 가량의 거리노숙인에게 잠자리를 제공하고 한 바 있다.

또한, 35개조 88명의 겨울철 거리노숙인 특별상담반을 편성해 서울시 주요 지역을 매일 2~4회 거리순찰·상담활동하고 실시하여 거리에서 지내는 노숙인들에게 시설입소 및 응급잠자리를 안내하고, 건강이 좋지 않은 노숙인의 경우 병원 치료를 의뢰하고 있다.

치료를 거부하는 노숙인을 대상으로는 노숙지역을 지속 방문하여 현장진료를 시행한다.

서울시는 노숙인 위기대응콜센터는 겨울철 대책기간 동안 비상체제로 전환하여 운영되고 있으며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이나 위기 노숙인을 발견한 시민이라면 누구나 24시간 노숙인 위기대응콜 1600-9582(구호빨리)로 신고하면 된다고 안내했다.

노숙인 위급상황 신고·접수시 거리상담반을 운영하는 8개 시설에서 출동하여 대처하고 있으며, 거리노숙인 순찰 및 상담활동에는 경찰, 지역 소방서, 국·공립병원, 도시철도공사, 서울메트로 등 유관기관의 도움을 많아 운영되고 있다.

특히 서울지방경찰청과는 서울시-서울지방경찰청, 서울노숙인시설협회 간 업무협약(2015. 7. 31.)을 통해 거리노숙인 상담 및 질서유지 지원 등을 협력하고 있으며, 노숙인이 밀집해 있는 5개 지역 파출소에 노숙인 업무 전담경찰관을 배치하고, 그 외 지역에는 담당경찰관을 지정해 노숙인 상담 및 질서유지 활동 등을 펼쳐나가고 있다.

한편 이번 겨울 노숙인이 겨울을 따뜻하게 나도록 돕기 위해 기업, 민간단체, 종교단체를 통해 기부 받은 겨울옷 4만5천여 점을 서울역 우리옷방, 응급구호방 시설 등을 통해 노숙인에게 지급하고 있으며, 시설이용을 거부하고 거리생활을 고집하는 노숙인에게는 침낭, 매트 등 방한용품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 여름철 중동호흡기 증후군(MERS) 예방용 마스크 2만개를 후원했던 (주)아이리스 코리아는 이번 겨울철 거리노숙인 보호용 핫팩 10만개를 후원했다. 또한 유니클로와 (주)신성통상 탑텐, 영원무역 등 여러 기업 및 단체, 시민들의 후원으로 노숙인과 쪽방주민들에게 겨울옷 약 1만 5천벌을 전달했고, (사)대한불교청년회에서는 속옷 등 1,900여점을 후원하는 등 각계의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 (의류 후원문의 : 714-3698, (사)서울노숙인시설협회)

남원준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겨울철 거리에서 지내는 노숙인들은 다른 누구보다 더 추울것”이라며, “특별보호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저체온증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노숙인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서울특별시청
    자활지원과
    이진산
    02-2133-7484
서울특별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청
자활지원과
이진산
02-2133-748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사회  복지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