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Logo
2016-01-04 15:30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2016년 신년사 통해 ‘제2도약’ 선언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04일 --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16년 신년사를 통해 ‘선태사해(蟬蛻蛇解)’의 정신으로 세계 일등 신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고 새해 포부를 밝혔다. 선태사해란 ‘매미가 껍질을 벗고 뱀이 허물을 벗는다’는 뜻을 담고 있다.

권 부회장은 새해 업무 첫날인 4일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시무식에서 “우리는 지난 6년간 세계 최초로 LTE전국망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세계 최초, 최고를 향해 도전해 왔고 LTE시대의 강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면서 “열정과 혁신으로 똘똘 뭉쳐 시장선도를 일궈낸 임직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결과”라며 그 동안의 노고를 격려했다.

권 부회장은 “하지만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간절히 원하는 일등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고 우리를 둘러싼 환경도 결코 녹록하지 않다”면서 “이제는 낡은 관행과 고정관념을 벗어 던지고 근본적인 변화를 통해 새롭게 거듭나 ‘선태사해’하는 한 해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권 부회장은 세계 일등 기업으로 제2의 도약을 하기 위해 3가지 체질개선을 임직원에 당부했다.

“첫째,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 급변하고 치열한 환경 속에서 여러 가지 다양한 사업을 모두 잘 할 수는 없다. 핵심이 되는 사업, LG유플러스만의 차별화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사업에 집중해야 한다. 시장과 고객이 원하는 핵심가치가 무엇인지 읽어내는 예리한 통찰력도 길러야 한다.”

“둘째,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 미국의 에이브라함 링컨 대통령은 ‘나무를 베는 데 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도끼를 가는데 45분을 쓰겠다’며 철저한 준비를 강조한 만큼 시장과 고객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분석해야 한다. 남들이 감히 따라 할 수 없는 서비스를 만들어 내고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선택해 걷는다는 것, 그 것은 철저하게 준비돼 있다는 확신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셋째, 과감하고 강하게 실행해야 한다. 철저한 준비를 통해 일단 결정하게 되면 무서울 정도로 밀어 붙여야 한다.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강한 실행을 위해서는 ‘해야 된다’라는 절박함과 강한 근성이 있어야 하며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과 긍정적 사고가 있어야 하고 ‘하고 싶다’라는 열정과 도전정신이 충만해야 한다. 단순 반복적인 일들을 없애고 중요하고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함으로써 실행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

권 부회장은 “기존의 것을 벗겨 내는 것은 고통스럽고 위기와 한계상황에 부딪혀 포기하고 싶을 수도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우리 안에는 일등 DNA가 내재돼 있기 때문에 더 높은 목표에 과감히 도전하고 강하게 돌파하면 결국 우리가 꿈꾸는 일등을 반드시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독려했다.

권 부회장은 마지막으로 “세계 최고가 되고자 하는 꿈, 이 꿈을 향한 열정이 타오르고 있고 임직원과 함께라면 어떤 난관이든 자신 있게 헤쳐나갈 수 있다”면서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일등 신화를 다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LG U+
홍보팀
070-4080-3386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통신  사업계획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