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Logo
2016-01-04 15:36
서울연극센터, 젊은 연극연출가 3색 릴레이 공연 14일부터 실시
  • 2015 유망예술지원사업 ‘뉴스테이지’ 선정작 3편 차례로 공개
    박웅, 정주영, 박정규 신진연출가 3인 신작 공연…14일~31일 아르코예술극장
    지속적인 창작활동 위해 공연발표 이후에도 재공연, 신작발표 등 후속지원 강화키로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04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조선희) 서울연극센터는 신진 연출가의 작품을 개발부터 무대공연까지 논스톱으로 지원하는 <뉴스테이지(NEWStage)>에 선정된 작품 세 편을 오는 14일(목)부터 31일(일)까지 3주 동안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차례로 선보인다. <뉴스테이지>는 서울문화재단이 신진예술가를 지원하는 ‘유망예술지원사업’의 연극 분야로, 젊은 예술가를 보다 전문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서울연극센터에서 진행하는 지원사업이다.

지난해 3월 공모를 통해 선정된 박웅(37), 정주영(33), 박정규(34) 세 명의 연출가는 독창성 있는 이야기를 희곡으로 풀어내는 가능성을 인정받고, 연출가로서의 작업적 고민을 이어가고 있는 30대의 젊은 창작자들이다. 이들은 <뉴스테이지>에 선정된 이후 낭독회, 전문가 멘토링, 워크숍 과정을 거쳐 이번 공연을 준비했다.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르는 박웅의 ‘생이 사를 지배할 때’는 무협으로 전 세계적인 자본의 패권다툼을 치환하여 지금 시대의 정신과 삶에 대해 되묻는다. 박웅의 주요작품으로는 ‘치킨게임’, ‘죄수의 딜레마’ 시리즈가 있으며, 두산 빅보이 어워드, 목포문학상 남도작가상 희곡부문, 오화섭희곡상 등을 수상했다.

두 번째로 작품인 정주영의 ‘#검색하지마’는 훔쳐보기와 보여주기 그리고 바라보기의 디지털 세상에서 자기과시욕과 분열 문제를 풀어낸다. 정주영은 ‘미자에게는 미심쩍은 미소년이 있다’로 CJ 크리에이티브 마인즈 연극 부문에 선정된 바 있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르는 작품은 박정규의 ‘안녕, 파이어맨 - 강기춘은 누구인가’이다. 이 작품은 신작희곡페스티벌 수상작으로, 의무소방원으로 근무했던 경험을 사실적으로 묘사해 소방관의 현실을 이야기한다.

<뉴스테이지>는 신진 연출가의 작품을 개발단계에서부터 무대공연에 이르기까지 논스톱으로 지원하는 첫 지원사업으로 주목을 받았다. 지난 2014년 <뉴스테이지> 첫 번째 선정자였던 구자혜, 김수정 연출가는 현재 혜화동1번지 6기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김수정 연출가는 신작 ‘파란나라’로 남산예술센터 2016 공동제작 공모에 선정돼 중극장 무대에 도전한다. 이래은 연출가 역시 아동청소년극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문화재단은 올해부터 정기공모 지원사업에 <뉴스테이지>를 포함하고, <최초예술지원사업>을 신설하는 등 젊은 창작자가 단계별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사업 모델을 개선하고 있다. 또한 남산예술센터와 협력을 강화해 선정된 연출가가 재공연과 신작발표를 이어갈 수 있도록 후속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1년 단위의 지원이 아닌 장기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연극계 현장의 의견을 반영했다.

서울문화재단 조선희 대표이사는 “젊은 창작자가 꾸준히 자기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최초예술지원-유망예술지원-예술작품지원의 연계성을 강화하고, 직접지원뿐만 아니라 다양한 간접지원수단을 통해 지속가능한 연극창작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서울연극센터와 남산예술센터가 적극적으로 연계해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개발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테이지> 3개 작품은 오는 14일(목)부터 31일(일)까지 매주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3주에 걸쳐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예술센터, 인터파크 예매사이트를 통해 예매가능하다. 전석 3만 원, 청소년 및 대학생 1만 5천 원, 예술인 1만 원. (문의 02-743-9336)
  • 언론 연락처
  • 서울문화재단
    홍보팀
    이규승 팀장
    02-3290-7061
    Email 보내기
서울문화재단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서울문화재단
홍보팀
이규승 팀장
02-3290-7061
Email 보내기

뉴스테이지 포스터 (사진제공: 서울문화재단)
뉴스테이지 포스터
(사진제공: 서울문화재단)
218x300
349x480
655x902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공연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