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광역시청 Logo
2016-01-05 12:00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울산에서 새로운 도약 시작
울산--(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05일 -- 울산시가 국민안전처 국립재난안전연구원(원장 심재현)이 6일(수) 오전 10시 울산혁신도시 신청사에서 새로운 출발과 도약을 결의하는 개청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청식에는 김기현 울산시장을 비롯하여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 정갑윤 국회 부의장(중구), 강길부 의원(울주군), 박대동 의원(북구), 안효대 의원(동구), 박영철 울산시의회 의장, 박성민 울산중구청장, 김영길 울산 중구의회 의장과 지역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1997년 9월 2일 서울 마포구 소재 지방재정회관에서 국립방재연구소로 최초 개소한 이래 내무부, 행정자치부, 소방방재청, 안전행정부, 국민안전처 등의 소속기관으로 편제되어 국가 재난안전 기술·정책개발의 Think Tank 역할을 수행하는 기관이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울산으로 이전하게 된 것은 공공기관 지방이전계획 발표(2005년 6월 24일)에 따른 것으로 2년여의 건축공사기간을 거쳐 2015년 12월 21일 서울 마포 구청사에서 울산 신청사로 이전을 완료한 바 있다.

신청사는 청사동(연면적 4,240㎡, 지하 1층, 지상 4층)과 재난정보·원인분석동(연면적 2,372㎡, 지상 4층) 등 3개 동으로 짜였다.

청사동은 재난안전 컨트롤타워의 기능을 수행하고 재난정보·원인분석동은 재난의 사전예측 및 전조감지 등 입체적 재난관리와 재난에 대한 상시대응 및 과학적 조사체계 구축 기능을 분담하게 된다.

재난전조감지 실험동 내의 재난상황실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관람체험기능을 확대하여 지역주민과의 소통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신청사 인근에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시홍수·지반재난 실험동(연면적 5,466㎡, 지하 1층, 지상 3층)이 건립됐다.

한편 울산우정혁신도시는 부지 298만 4000㎡, 정주계획인구 2만 239명을 목표로 조성되고 있으며 현재 공정은 98%이다.

이날 개청식을 갖는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을 포함 9개 기관이 이전을 완료하였고, 한국에너지공단은 2018년 준공을 목표로 지난 12월 29일 기공식 행사를 개최했다.

울산혁신도시로 이전하는 10개 기관의 인원은 모두 3,148명이다.

울산시는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의 울산이전을 계기로 고용창출과 생산유발 기대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면서 산학연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지역 인재 양성과 동반성장을 이룩하는 최고의 공공기관으로 성장하도록 상호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울산시
    도시개발과
    김봉중
    052-229-3691
울산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울산시
도시개발과
김봉중
052-229-369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설립  부산/울산/경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