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져헌터 Logo
2016-01-05 10:50
트레져헌터,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업무협약 체결
  •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콘텐츠 제작 및 창작자 육성 위한 업무협약 계약
    상호 인프라 시설 활용 통해 창작 활동 지속 지원
    트레져헌터 소속 크리에이터와 아티스트 간 공동 콘텐츠 개발 예정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05일 -- 국내 최초 MCN 전문기업 트레져헌터(대표 송재룡)가 비스트, 포미닛 등 유명 아티스트들이 다수 소속된 큐브엔터테인먼트(182360, 대표 박충민)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트레져헌터는 재능 있는 크리에이터 및 아티스트들을 공동으로 발굴·육성하는 한편 새로운 개념의 디지털 콘텐츠를 창작하고자 큐브엔터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트레져헌터와 큐브엔터는 이번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창작 공간과 플랫폼 등 인프라 시설을 상호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각 소속 크리에이터와 아티스트들의 콘텐츠 및 프로그램 제작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크리에이터와 아티스트들이 협업을 통해 새로운 포맷의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를 만드는 등 공동 콘텐츠 개발과 마케팅 활동에도 나선다. 트레져헌터는 이를 기반으로 기존 크리에이터와 셀러브리티의 높은 인지도를 통해 트래픽을 확대하고 콘텐츠 전문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트레져헌터 송재룡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양사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뉴미디어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트레져헌터는 앞으로도 크리에이터에게 더 좋은 창작 환경과 기회를 제공하고, 디지털 콘텐츠 전문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레져헌터는 지난 1월, 유튜브 MCN 사업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 송재룡 대표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상 크리에이터 ‘양띵’이 중심이 되어 설립된 국내 최초 MCN 전문기업이다. 김이브, 악어, 최고기 등을 비롯한 게임, 뷰티 및 라이프스타일 중심의 톱 크리에이터들이 합류하여 국내 모바일 콘텐츠 업계의 트렌드를 새롭게 제시하고 있다. 현재 트레져헌터의 소속 크리에이터는 총 89개 팀이고, 채널 수는 84개이다. 자회사인 뷰티 전문 MCN 기업인 레페리까지 포함하면 총 150개의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유튜브 채널의 총 구독자 수는 1,200만명 이상이며, 콘텐츠의 온라인/모바일 시청 횟수는 33억뷰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큐브엔터는 비스트, 포미닛, 지나, 비투비 등이 소속된 엔터테인먼트회사로 2015년 4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트레져헌터 소개
㈜트레져헌터(www.treasurehunter.co.kr)는 아시아 모바일 영상 콘텐츠 시장을 선도하는 차세대 미디어 사업자로, 고객에게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디지털 영상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5년 1월에 유튜브 MCN 사업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 송재룡 대표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상 크리에이터 양지영(닉네임 ‘양띵’)이 중심이 되어 국내 최초 MCN 전문기업 ‘트레져헌터’를 설립했다. 이후 진동민(닉네임 ‘악어’), 김소진(닉네임 ‘김이브’)을 비롯한 게임 및 뷰티, 라이프스타일 중심의 톱 크리에이터들이 합류하여 국내 모바일 콘텐츠 업계의 트렌드를 새롭게 제시하고 있다. 또한, 중국, 일본 등 아시아 모바일 콘텐츠 시장에서 가장 주목 받는 회사로 급성장하고 있다. 현재 ㈜트레져헌터의 채널 수는 84개 이며, 자회사 레페리의 채널까지 포함해 총 150개의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의 총 구독자 수는 1,200만명 이상을 돌파했으며, 콘텐츠의 온라인/모바일 시청 횟수는 33억뷰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트레져헌터 홍보대행
    스트래티지샐러드
    송민철 코치
    02-554-0964
    Email 보내기
트레져헌터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트레져헌터 홍보대행
스트래티지샐러드
송민철 코치
02-554-0964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미디어  멀티미디어  제휴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