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청 Logo
2016-01-05 14:13
전남도, 문체부 문화관광축제 최다 선정
무안--(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05일 -- 전라남도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16년 문화관광축제 43개 가운데 강진청자축제, 진도신비의바닷길축제 등 7개 지역 축제가 선정돼 전국 최다를 기록하며 국비 9억 5천 200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라남도가 지난해 2월 축제 전문가와 시군 지역 축제 담당 합동 워크숍을 통해 시군 축제 간 연계협력과 연예인 공연 축소를 통한 비용 절감,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축제 운영 등 지역축제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 건실하게 운영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최우수축제로 선정된 강진청자축제는 2002년부터 한 해도 빠지지 않고 대표축제 2회, 최우수축제 13회 선정되는 진기록을 이어가고 있으며, 특히 2013년부터 4년 연속 최우수축제로 선정됐다.

유망축제에서 우수축제로 한 계단 높아진 정남진장흥물축제는 여름축제의 대표축제로 우뚝 서게 됐으며, 물을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입, 방문한 관광객에게 즐거움과 난장을 선사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축제로 선정된 진도신비의바닷길축제와 강진청자축제는 각각 국비 2억 2천만 원을 지원받고, 담양대나무축제와 정남진장흥물축제는 우수축제로 선정돼 각각 1억 3천만 원을 지원받는다. 유망축제로 선정된 목포항구축제, 보성다향대축제, 영암왕인문화축제는 각각 8천 4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이와는 별도로 전라남도는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축제를 제외한 시군 축제를 대상으로 현장 평가와 함께 전라남도축제추진위원회 평가를 통해 도 대표 6개(A그룹 1·B그룹 5) 축제를 선정해 총 1억 원의 도비를 지원키로 했다.

A그룹은 전라남도와 해남군·진도군이 공동 개최하는 명량대첩축제로 2천 500만 원을 지원하고, B그룹은 광양매화축제, 무안연꽃축제, 함평나비대축제, 남도음식문화큰잔치, 장성홍길동축제로 각각 1천 500만 원을 지원한다.

안기홍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전남은 지난해 메르스 사태에도 불구하고 도와 시군에서 축제를 건실하게 운영한 결과 전국에서 가장 많이 선정돼 전국적으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 지역 축제 상호간 연계 홍보를 통한 비용절감과 관광객 유치 증대를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전라남도
    관광과
    061-286-5260
전라남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전라남도
관광과
061-286-5260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