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Logo
2016-01-06 11:08
국립수산과학원, 쿠로시오 해류 영향에 대한 국제 프로젝트 주도적 참여
부산--(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06일 -- 국립수산과학원(원장 강준석)은 제2차 쿠로시오와 그 인접해역 협력연구(CSK)의 국제합동 해양조사 및 연구 프로젝트 기획단계부터 주도적으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 CSK(Cooperative Study of the Kuroshio and Adjacent Regions) 프로젝트는 UNESCO 산하 IOC 소속 13개국이 참여해 쿠로시오 해류의 특성을 밝히기 위한 공동조사이다.

이번 제2차 CSK 프로젝트는 쿠로시오 기원지역인 북태평양 Warm Pool 지역부터 필리핀, 중국, 일본, 우리나라 연근해까지 해양물리적인 현상뿐만 아니라 해양수산생물·생태·화학 분야 등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이다.

지난해 12월 일본 동경에서 개최된 제16차 NEAR-GOOS(동북아시아 전지구관측시스템) 조정위원회에서 제1차 CSK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전 지구적인 기후변화에 따른 쿠로시오해류에 영향을 받는 국가 간의 합동 조사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게 되었다.

제1차 CSK의 결의안은 1964년 개최된 UNESCO 정부간해양학위원회(IOC) 제3차 총회에서 채택되었으며, 13개국이 참여해 쿠로시오 전역의 해양물리 현상에 대한 공동조사 프로젝트를 13년 동안(1965~1978년) 공동으로 수행했다.

※ 참여국(13개국): 우리나라, 미국, 일본, 소련, 중국(대만), 영국(홍콩), 필리핀,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프랑스(뉴칼레도니아)

제1차 CSK 공동조사 당시 국내에서는 국립수산과학원이 주도적으로 참여해 한국근해 해양조사(정선해양관측)의 질적(質的) 향상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와 동아시아 해양학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 국립수산과학원의 정선해양관측시스템은 2011년에 POMA(북태평양해양과학기구 해양모니터링 서비스)상을 수상한 바 있고, 2013년에는 60년간의 조사결과가 수록된 해양조사연보가 근대문화유산 등록문화재 제554호에 등록됨

특히 그 당시 국립수산진흥원(현 국립수산과학원)은 해양조사 전용선 5척(백두산호·태백산호·지리산호·천마산호·한라산호)을 새로 건조했고, 첨단 해양조사 기법과 장비를 도입하는 등 우리나라 연근해 관측 인프라 구축의 계기를 마련했다.

강준석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제2차 CSK 대형 국제합동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해 우리나라 해양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쿠로시오 해류에 대한 정밀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수산자원의 이동 예측 등에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국립수산과학원
    연구기획부 기후변화연구과
    연구사 이준수
    051-720-2241
국립수산과학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국립수산과학원
연구기획부 기후변화연구과
연구사 이준수
051-720-224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수산/해양  조사연구  부산/울산/경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