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Logo
2016-01-07 08:39
인사담당자가 뽑은 올해 채용 트렌드 1위 ‘직무중심채용’ 38.4%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07일 -- 올해 취업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직무 역량’을 잘 쌓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 인사담당자 10명중 약 4명은 올해 채용 트렌드 1위로 ‘직무중심 채용 강화’를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기업 인사담당자 279명에게 ‘2016년 채용 트렌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조사한 결과, ‘NCS,직무역량 평가로 능력 중심 채용’을 꼽은 응답자가 38.4%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하반기 삼성그룹이 대졸 신입 공채 채용전형에 ‘직무적합성평가’를 도입하는 등 대기업 신입 공채를 중심으로 지원자의 직무역량을 높이 평가하는 채용 트렌드가 확산됐다. 공기업들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를 기반으로 한 채용전형을 도입하는 기업들이 증가했는데, 올해에도 이러한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비정규직 채용이 증가할 것’이라는 답변이 응답률 33.7%로 두 번째로 높았다.

실제 최근 통계청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에 따르면 2015년 8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가 627만1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3.2%(19만4000명) 증가했다.

이는 동일기간 정규직 근로자 증가율이 2.7%(1269만9000명 →1304만1000명) 증가한 것에 비해 0.5%P 더 높은 수준이며, 전체 임금근로자 증가율 2.9%(1877만6000명→1931만2000명) 보다도 0.3%P 높은 수준이다.

다음으로는 ‘경력사원 채용이 증가할 것’이라는 답변이 응답률 26.9%로 높았고, 이어 ‘신입사원 채용 증가할 것’(24.4%)이라는 답변이 높았다.

실제, 조사에 참여한 인사담당자들에게 ‘귀하 회사는 올해 인력 충원이 필요한가’ 조사한 결과 78.5%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충원이 필요한 직원의 경력연차는(*복수응답) ‘경력1년~5년미만’이 72.1%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력1년미만의 신입사원’(50.2%) ‘경력5년~10년미만’(24.7%) 순으로 많았다. 신입사원 보다는 5년미만 경력이 경력사원을 더 필요로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임금피크제 도입 기업이 증가할 것’(24.4%)이라는 답변이 높아,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정년 60세 연장법의 적용에 대비해 임금피크제를 도입하는 기업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정년 60세 연장법에 따라 올해는 공기업,공공기관,지방공기업,상시근로자 300인 이상인 사업장의 정년 60세 연장이 의무화 된다. 내년 2017년에는 300인 미만 사업장과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정년 60세 연장이 의무화 된다. 이에 상당수의 기업이 올해 임금피크제 도입을 고민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잡코리아 김훈 상무는 “올해 채용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상당히 낮아 보인다. 채용은 경기변화의 후행지수로 경제가 활성화 되고 기업의 경영환경이 나아진 후 채용경기 회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올해에는 기업의 인력운영에 많은 변화가 예상되는 시기로 기업들도 인력 충원 계획에 신중한 태도를 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잡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현영은 과장
    02-3466-5203
    Email 보내기
잡코리아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잡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현영은 과장
02-3466-5203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취업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