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 Logo
2016-01-10 10:42
수출입은행, 조직개편 및 상반기 정기인사 단행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0일 --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은 1월 11일자로 조직개편 및 정기인사를 단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수은의 이번 조직개편은 대내외 경영환경을 감안하여 조직구조 슬림화를 통한 운영 효율성 제고와 핵심역량 집중에 중점을 둔 게 특징이다.

기존에 9본부, 3단, 1연구소, 39부·실이던 수은 조직은 9본부 2단 1연구소 38부·실로 축소됐다.

우선 기업금융 3개 부서 중 1개 부서를 폐지하고, 정보시스템부와 시스템개발실로 분화된 IT조직을 1개 정보시스템부로 통합하여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했다.

인사경영지원단은 인사부로 전환됐다.

원전금융팀 등 5개팀은 유사기능 통합 차원에서 폐지됐다.

향후 중점 업무추진 분야에 대해선 선택과 집중을 강화했다.

경기침체 지속에 따라 리스크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여신감리팀’을 신설하여 여신감리 업무를 중장기(PF/SF)여신 및 산업별로 확대했다.

AIIB(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와의 협력을 통한 우리 기업의 아시아 인프라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사업개발 전담부서인 기존 사업개발부내에 ‘인프라사업개발팀’도 신설했다.

이밖에 중소·중견금융부를 중소·중견금융1부와 2부로 분리하여 글로벌기업으로의 성장을 위해 보다 체계적인 금융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수은 관계자는 “조직개편과 함께 단행한 상반기 정기인사는 연공서열이 아닌 업적과 능력에 기초한 발탁 승진을 확대했다”면서 “적재적소 인사 배치에 주력하여 슬림화한 조직과 긍정적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인적 기반을 갖추었다”고 말했다.

한편 수은은 조규열(曹圭烈·56) 해양프로젝트금융부장, 장영훈(張永勳·55) 국별전략실장을 각각 해양금융본부장(부행장)과 경협사업본부장(부행장)으로 승진 임명한다고 같은날 밝혔다.

조규열 신임 부행장은 수원지점장, 선박금융부장, 해양프로젝트금융부장 등을 역임한 선박금융분야 전문가다.

지난 2014년 11월 개소한 부산 해양금융종합센터를 조기에 안착시켜 선박프로젝트 채권보증 제도와 에코쉽펀드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등 국내 조선·해운산업 발전에 기여해왔다.

조 신임 부행장은 국민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KDI 국제정책대학원에서 국제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다.

장영훈 신임 부행장은 경협지원실장, 경협기획실장, 법무실장, 국별전략실장 등을 역임한 국제개발협력 전문가다.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주요 부서장과 EDCF 베트남 주재원, 국제금융기구 등을 두루 거치는 등 정책기획과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개도국 경협 확대에 대응해 EDCF의 전략적 운용과 선진화를 주도해왔다.

장 신임 부행장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 언론 연락처
  • 한국수출입은행
    홍보실
    공보팀장 이진희
    02-3779-6065
    Email 보내기
한국수출입은행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국수출입은행
홍보실
공보팀장 이진희
02-3779-6065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은행  인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