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Logo
2016-01-11 09:07
문화재청, 연천 남계리 유적에서 구석기 시대 주먹도끼 출토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1일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의 허가를 받아 (재)한국문화유산연구원(원장 박상국)이 시행한 파주 적성~연천 전곡 도로건설공사구간 내‘연천 남계리 유적’발굴조사 결과, 주먹도끼·찍개 등 구석기 시대 유물 1,000여 점이 출토되었다.

경기도 연천군 일대는 구석기 시대부터 인류가 거주한 곳으로, 임진강과 한탄강을 따라 많은 선사시대 유적이 남아 있다. 연천 남계리 유적은 1978년 아슐리안형 주먹도끼가 발견되면서 주목받은 구석기 시대 유적인 연천 전곡리 유적(사적 제268호)의 북서쪽 약 2.5㎞에 위치한다. 전곡리 유적과 동일하게 한탄강기슭의 대지상에 놓여있으며, 임진강과 한탄강이 만나는 합수지점에서 북동쪽으로 3㎞ 가량 떨어져 있다.

현재 남아있는 약 2~3m의 퇴적층에서는 2개의 문화층(해발 약 53m 내외)이 확인되었으며, 중기 구석기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유물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퇴적층 하부에는 현무암괴 등이 분포하는데, 연천지역의 지형적 특징인 유동성이 큰 염기성 화산암 용암이 굳어져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에서는 몸돌, 격지(몸돌에서 떼어 낸 돌조각)를 비롯하여 주먹도끼, 찍개, 여러면석기 등 1,000여 점에 달하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었으며, 주로 석영, 규암 등 석영계 석재로 만들어졌다.

특히, 대형 격지를 이용하여 제작된 가로날도끼(cleaver)와 구석기 시대에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주먹도끼(hand-axe) 등 중요 유물이 출토되어 전곡리 선사 유적과 더불어 임진강·한탄강 유역의 구석기 시대 생활상과 문화양상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천 남계리 유적 발굴조사 성과는 오는 13일 오후 2시 현장설명회를 통해 일반에 공개한다. 현장설명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문화유산연구원(031-265-9144)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언론 연락처
  • 문화재청
    발굴제도과
    임승경 연구관
    042-481-4950
문화재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문화재청
발굴제도과
임승경 연구관
042-481-4950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