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재청, 동산문화재 소장처 전기시설 및 목조문화재 피뢰설비 13개소 긴급보수

출처: 문화재청
2016-01-12 08:51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2일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이 지난해 실시한 국보·보물 동산문화재 소장 목조건물의 전기시설 조사와 목조문화재 낙뢰피해 현황조사 결과, 김제 금산사 미륵전(국보 제62호) 등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확인된 13개소에 대하여 긴급보수를 시행한다.

목조건축물 화재원인 중 약 20%가 전기 관련 안전사고이며, 목조문화재 역시 전기설비의 노후화 등으로 화재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2010~15년 발생한 목조문화재 화재 사고 24건 중 전기로 인한 화재는 5건(20.8%)으로, 부주의 등으로 인한 실화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 목조문화재 화재원인 분석 결과(‘10~’15년 총 24건 / 국민안전처 국가화재정보통계센터) 전기 5건(20.8%), 방화 3건(12.5%), 자연 발화 1건(4.2%), 기타 실화 10건(41.7%), 미상 5건(20.8%)

이에 문화재청은 매년 목조문화재 전기시설 노후화 조사를 통한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국보·보물 동산문화재 소장처(목조 건물) 149개소에 대한 전기시설 조사와 해인사 장경판전 등 주요 목조문화재 53개소의 낙뢰피해 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결과, 속초 신흥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보물 제1721호)이 안치되어 있는 신흥사 극락보전 등 동산문화재 소장처 9개소의 전기시설과, 구례 화엄사 각황전(국보 제67호) 등 목조문화재 4개소의 피뢰설비에 대하여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되어, 1월에 긴급보수비 4.5억 원을 투입하여 긴급보수하기로 하였다.

당대의 기술과 문화, 가치관 등이 집약되어 있는 문화재는 한번 훼손되면 본연의 가치를 다시 회복할 수 없어 사전 예방적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재난 위험요소를 미연에 제거하는 예방 중심의 방재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웹사이트: http://www.cha.go.kr/
언론 연락처

문화재청
안전기준과
이명선 사무관
042-481-482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문화재청
안전기준과
이명선 사무관
042-481-4821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