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Logo
2016-01-12 10:03
2015년 국내·외 지진 및 화산분화 현황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2일 -- 최근 익산지진과 인공지진 등 연이은 지진 발생으로 인해 지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기상청(청장 고윤화)은 2015년 국내·외 지진 및 화산분화 현황을 발표했다.

◇국내 지진 현황

2015년 규모 2.0 이상 국내 지진발생횟수는 총 44회로, 디지털 지진관측을 시작한 1999년부터 2014년까지(이하 예년)의 연평균 지진 발생횟수인 47.8회보다 발생빈도가 낮았다.

규모 3.0 이상 국내 지진 발생횟수는 5회로 예년 평균 9.7회보다 적었으며, 유감지진 발생횟수도 7회로 예년 평균 8.8회보다 적었다.

* 유감지진 : 사람이 진동을 느낄 수 있을 정도의 지진

국내 지진 발생빈도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의 영향으로 2013년까지 증가 추세를 보였으나, 2014년 이후 안정화되면서 예년 평균 수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지진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지난해 발생한 국내 지진 중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은 12월 22일 전북 익산시 북쪽 9km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3.9의 지진이다.

이 지진으로 전북 및 충남 지역에서는 쿵 소리와 함께 건물이 흔들렸고(진도 Ⅲ), 전국적으로 약한 진동을 느꼈으나(진도 Ⅰ∼Ⅱ) 피해는 없었다.

◇해외 지진 현황

미국지질조사소(USGS) 발표에 따르면, 2015년 전 세계에서 발생한 규모 5.0 이상의 지진은 총 1,565회로 연평균(‘78∼‘14년) 지진 발생횟수인 1,639회보다 74회 감소하였다.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은 9월 17일 칠레 산티아고 북북서쪽 229km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8.3의 지진이었다. 이 지진으로 인해 칠레 해안지역에서는 약 1.78∼4.75m, 일본 도호쿠 해안지역에 약 0.8m의 지진해일이 내습하였으나, 우리나라에는 영향이 없었다.

가장 큰 인명피해를 준 지진은 4월 25일 네팔 카트만두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7.8의 지진으로, 이 지진과 뒤이어 발생한 여진으로 인해 8,964명의 사망자와 21,952명의 부상자가 발생하는 등 막대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였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국외지진은 11월 14일 일본 가고시마 서남서쪽 193km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6.7(일본기상청 규모 7.0으로 발표)의 지진으로, 제주도와 남부지방에서도 일부 주민들이 약한 진동을 느낄 수 있었다.

◇한반도 주변지역의 화산분화 현황

한반도 주변의 화산분화 현황을 살펴보면, 2015년 5월 29일 일본 구치노에라부섬 화산이 분화하여 섬에 거주하는 137명의 주민이 대피하였으며 9월 14일에는 일본 구마모토현의 아소산이 분화하여 인근 지역 100여 명이 대피하였다.

이 화산들에 의해 분출된 화산재는 편서풍을 따라 태평양 방향으로 확산되어 우리나라에는 영향을 주지 않았다.
  • 언론 연락처
  • 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
    이지민
    02-2181-0797
기상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
이지민
02-2181-0797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에너지/환경  환경  정책/정부  정부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